日출판업계, AI가 손님 표정 등 분석해 책 추천 실험 계획

입력 2017.09.29 (18:19) 수정 2017.09.29 (19:0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출판업계가 인공지능(AI)으로 손님의 표정과 연령 등을 분석해 책을 추천해주는 실험을 벌이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9일(오늘) 보도했다.

출판업체 도한 등 5개 출판 관련 회사는 오는 11월 초 도쿄도 신주쿠 구의 서점 '북퍼스트'에서 열리는 추리소설가 아가사 크리스티 특별전에서 이런 시스템을 도입해보기로 했다.

수만인의 얼굴 영상을 습득한 AI가 카메라를 통해 손님의 표정을 읽고, 성별, 연령 등을 분석해 50권의 아가사 크리스티 추리 소설 중 1권을 추천해 주는 방식이다.

아사히는 인터넷 서점과 달리 직접 손님과 접하는 오프라인 서점의 장점을 살리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AI를 개발한 소프트웨어 회사 에스메디오(sMedio)는 "장래에는 AI가 손님이 말하는 단편적인 서적 정보를 토대로 책을 찾아주거나 목소리를 분석해 책을 권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日출판업계, AI가 손님 표정 등 분석해 책 추천 실험 계획
    • 입력 2017-09-29 18:19:35
    • 수정2017-09-29 19:04:14
    국제
일본의 출판업계가 인공지능(AI)으로 손님의 표정과 연령 등을 분석해 책을 추천해주는 실험을 벌이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9일(오늘) 보도했다.

출판업체 도한 등 5개 출판 관련 회사는 오는 11월 초 도쿄도 신주쿠 구의 서점 '북퍼스트'에서 열리는 추리소설가 아가사 크리스티 특별전에서 이런 시스템을 도입해보기로 했다.

수만인의 얼굴 영상을 습득한 AI가 카메라를 통해 손님의 표정을 읽고, 성별, 연령 등을 분석해 50권의 아가사 크리스티 추리 소설 중 1권을 추천해 주는 방식이다.

아사히는 인터넷 서점과 달리 직접 손님과 접하는 오프라인 서점의 장점을 살리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AI를 개발한 소프트웨어 회사 에스메디오(sMedio)는 "장래에는 AI가 손님이 말하는 단편적인 서적 정보를 토대로 책을 찾아주거나 목소리를 분석해 책을 권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