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세월호 전면 재수사”…한국당 “盧 유가족 고발”

입력 2017.10.15 (21:04) 수정 2017.10.15 (21: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최초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여당과 제1 야당 간의 정쟁이 격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천명하자, 자유한국당은 640만 달러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족 검찰 고발로 맞불을 놨습니다.

보도에 정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세월호 가족 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보고와 대통령 훈령을 불법 조작했다고 규정했습니다.

이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의혹이 자리잡고 있다며 당일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우원식(민주당 원내대표) : "다른 기록들의 조작 은폐가 없었는지 이런 공작이 어느 선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 이뤄져야 합니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포함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고, 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도 조속히 출범시키기로 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사건을 다시 꺼내들며 맞불을 놨습니다.

노 전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등 5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장제원(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대변인) : "640만 달러를 주고받은 것은 지난 검찰 조사에서 적시된 팩트입니다. 마지막까지 추적,환수하지 않는다면 적폐를 방치하는 것입니다."

또 문재인 정부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북핵 안보 위기와 복지 정책, 원전 중단 정책 등을 신적폐로 규정하고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으로 파헤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與 “세월호 전면 재수사”…한국당 “盧 유가족 고발”
    • 입력 2017-10-15 21:06:28
    • 수정2017-10-15 21:33:44
    뉴스 9
<앵커 멘트>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최초 보고 시점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여당과 제1 야당 간의 정쟁이 격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를 천명하자, 자유한국당은 640만 달러 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족 검찰 고발로 맞불을 놨습니다.

보도에 정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세월호 가족 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세월호 참사 보고와 대통령 훈령을 불법 조작했다고 규정했습니다.

이 사건의 배경에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30분 의혹이 자리잡고 있다며 당일 행적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우원식(민주당 원내대표) : "다른 기록들의 조작 은폐가 없었는지 이런 공작이 어느 선까지 이뤄졌는지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 이뤄져야 합니다."

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국정감사를 포함해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고, 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도 조속히 출범시키기로 했습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사건을 다시 꺼내들며 맞불을 놨습니다.

노 전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등 5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녹취> 장제원(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대변인) : "640만 달러를 주고받은 것은 지난 검찰 조사에서 적시된 팩트입니다. 마지막까지 추적,환수하지 않는다면 적폐를 방치하는 것입니다."

또 문재인 정부 신적폐 저지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북핵 안보 위기와 복지 정책, 원전 중단 정책 등을 신적폐로 규정하고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으로 파헤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