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라크 강진에 200여 명 사망…2천명 부상·이재민 수만명

입력 2017.11.13 (17:05) 수정 2017.11.13 (17:1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지금까지 2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건물이 많이 무너져 구조가 진행될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너진 건물더미가 쌓여있고 이불과 옷가지들이 나뒹굽니다.

현지시각 어젯밤 9시 18분쯤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의 쿠르드 자치지역인 술라이마니야 주가 맞닿은 국경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 지진으로 지금까지 사망자가 2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지역 부상자는 천7백 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구조가 진행될수록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사상자 대다수는 이라크와의 국경에서 15킬로미터 떨어진 이란의 마을에서 발생했으며 건물이 무너지고 전기와 인터넷이 끊겼다고 현지언론이 전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이재민이 5만 명이 될 수 있다고 이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이라크 쿠르드 자치지역에서도 현재까지 최소 6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란과 이라크는 물론 인근 터키와 요르단, 시리아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 지진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녹취> 이라크 바그다드 주민 : "너무 무서워서 집 밖으로 뛰어 나왔어요. 건물이 오래됐거든요."

이번 지진의 진앙은 깊이 23킬로미터로, 지진 발생 3시간 뒤 규모 4.5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란·이라크 강진에 200여 명 사망…2천명 부상·이재민 수만명
    • 입력 2017-11-13 17:07:56
    • 수정2017-11-13 17:10:16
    뉴스 5
<앵커 멘트>

이란과 이라크 국경지대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해 지금까지 2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건물이 많이 무너져 구조가 진행될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형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너진 건물더미가 쌓여있고 이불과 옷가지들이 나뒹굽니다.

현지시각 어젯밤 9시 18분쯤 이란 북서부 케르만샤 주와 이라크의 쿠르드 자치지역인 술라이마니야 주가 맞닿은 국경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이 지진으로 지금까지 사망자가 20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란 지역 부상자는 천7백 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구조가 진행될수록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사상자 대다수는 이라크와의 국경에서 15킬로미터 떨어진 이란의 마을에서 발생했으며 건물이 무너지고 전기와 인터넷이 끊겼다고 현지언론이 전했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이재민이 5만 명이 될 수 있다고 이란 당국자가 전했습니다.

이라크 쿠르드 자치지역에서도 현재까지 최소 6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란과 이라크는 물론 인근 터키와 요르단, 시리아 등 중동 대부분 지역에서 지진의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녹취> 이라크 바그다드 주민 : "너무 무서워서 집 밖으로 뛰어 나왔어요. 건물이 오래됐거든요."

이번 지진의 진앙은 깊이 23킬로미터로, 지진 발생 3시간 뒤 규모 4.5의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김형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