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도 초대형 IB 탄생…미래에셋·NH·한투증권 등 5곳 지정

입력 2017.11.13 (17:53) 수정 2017.11.13 (18: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이 탄생했다. 핵심 사업인 어음발행 등 단기금융업 인가는 한국투자증권 한 곳만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오늘(13일) 오후 정례회의에서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등 5개 증권사에 대한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및 한국투자증권 단기금융업 인가'를 심의, 의결했다.

금융위가 기업 자금조달 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한국판 골드만삭스를 키우겠다며 2011년 7월 초대형 IB 육성 계획을 발표한 지 6년 4개월 만의 일이다.

초대형 IB 지정은 ▲ 자기자본 4조 원 이상 ▲ 인적·물적설비 ▲ 이해상충 방지 체계 등의 지정 요건을 갖추면 가능하다. 증권사 5곳은 그동안 요건을 갖추기 위해 다른 증권사들을 인수·합병(M&A)하거나 유상증자 등을 통해 몸집을 불려왔다.

올해 6월 말 현재 자기자본은 미래에셋대우가 7조 1천498억 원으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 4조 6천925억 원, 한국투자증권 4조 3천450억 원, 삼성증권 4조 2천232억 원, KB증권 4조 2천162억 원 등이다.

금융위는 한국투자증권 외에 단기금융업을 위한 심사가 완료되지 않은 4개 증권사는 심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심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번에는 한 개 증권사만 단기금융업 인가를 했지만, 금감원 심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른 증권사도 인가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이번 인가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 자기자본 200% 한도에서 만기 1년 이내의 어음을 발행하는 등의 단기금융을 할 수 있다. 단기금융의 최소 50%는 기업금융으로 운용해야 한다. 기업금융으로 분류되는 자산은 기업 대출·어음 할인과 매입, 발행시장에서 직접 취득한 기업 증권, 유통시장에서 취득한 코넥스 주식과 A등급 이하 회사채 등이다.

자기자본이 8조 원 이상이면 고객예탁자금을 통합, 운용하고 수익을 지급하는 종합투자계좌(IMA)와 부동산담보신탁 업무를 할 수 있지만, 아직 해당 증권사가 없다.

증권사 5곳은 우선 기획재정부에 외환업무 변경 등록 절차를 거쳐 초대형 IB로서 역할을 시작할 전망이다.

단기금융업 인가가 나지 않아도 초대형 IB로 지정되면 기업에 대한 환전 업무를 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환전업무와 발행 어음 사업을 수행할 수 있고 다른 4개 증권사는 일단 외환 업무만 진행하게 된다.

초대형 IB들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업계 전반에 변화가 예상된다. 이들 증권사가 기업금융에 뛰어들게 되면서 은행들과 경쟁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은행들은 초대형 IB의 발행 어음 사업 인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증권사 가운데 다음 초대형 IB 후보로는 메리츠종금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꼽힌다. 지난 6월 말 현재 메리츠종금증권은 자기자본이 3조 1천680억 원이고 신한금융투자는 3조 1천503억 원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내에도 초대형 IB 탄생…미래에셋·NH·한투증권 등 5곳 지정
    • 입력 2017-11-13 17:53:24
    • 수정2017-11-13 18:02:54
    경제
국내에 초대형 투자은행(IB) 5곳이 탄생했다. 핵심 사업인 어음발행 등 단기금융업 인가는 한국투자증권 한 곳만 받았다.

금융위원회는 오늘(13일) 오후 정례회의에서 미래에셋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등 5개 증권사에 대한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지정 및 한국투자증권 단기금융업 인가'를 심의, 의결했다.

금융위가 기업 자금조달 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한국판 골드만삭스를 키우겠다며 2011년 7월 초대형 IB 육성 계획을 발표한 지 6년 4개월 만의 일이다.

초대형 IB 지정은 ▲ 자기자본 4조 원 이상 ▲ 인적·물적설비 ▲ 이해상충 방지 체계 등의 지정 요건을 갖추면 가능하다. 증권사 5곳은 그동안 요건을 갖추기 위해 다른 증권사들을 인수·합병(M&A)하거나 유상증자 등을 통해 몸집을 불려왔다.

올해 6월 말 현재 자기자본은 미래에셋대우가 7조 1천498억 원으로 가장 많고, NH투자증권 4조 6천925억 원, 한국투자증권 4조 3천450억 원, 삼성증권 4조 2천232억 원, KB증권 4조 2천162억 원 등이다.

금융위는 한국투자증권 외에 단기금융업을 위한 심사가 완료되지 않은 4개 증권사는 심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심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번에는 한 개 증권사만 단기금융업 인가를 했지만, 금감원 심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다른 증권사도 인가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이번 인가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 자기자본 200% 한도에서 만기 1년 이내의 어음을 발행하는 등의 단기금융을 할 수 있다. 단기금융의 최소 50%는 기업금융으로 운용해야 한다. 기업금융으로 분류되는 자산은 기업 대출·어음 할인과 매입, 발행시장에서 직접 취득한 기업 증권, 유통시장에서 취득한 코넥스 주식과 A등급 이하 회사채 등이다.

자기자본이 8조 원 이상이면 고객예탁자금을 통합, 운용하고 수익을 지급하는 종합투자계좌(IMA)와 부동산담보신탁 업무를 할 수 있지만, 아직 해당 증권사가 없다.

증권사 5곳은 우선 기획재정부에 외환업무 변경 등록 절차를 거쳐 초대형 IB로서 역할을 시작할 전망이다.

단기금융업 인가가 나지 않아도 초대형 IB로 지정되면 기업에 대한 환전 업무를 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환전업무와 발행 어음 사업을 수행할 수 있고 다른 4개 증권사는 일단 외환 업무만 진행하게 된다.

초대형 IB들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 업계 전반에 변화가 예상된다. 이들 증권사가 기업금융에 뛰어들게 되면서 은행들과 경쟁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은행들은 초대형 IB의 발행 어음 사업 인가를 보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증권사 가운데 다음 초대형 IB 후보로는 메리츠종금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꼽힌다. 지난 6월 말 현재 메리츠종금증권은 자기자본이 3조 1천680억 원이고 신한금융투자는 3조 1천503억 원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