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고 많았던 ‘위험 사업장’ 748곳 명단 공개

입력 2017.12.20 (09:49) 수정 2017.12.20 (09: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산업현장에서 사망사고를 비롯한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 635곳, 사망재해 사업장 24곳, 산재 미보고 사업장 80곳, 중대산업사고 사업장 9곳 등 안전보건 관리가 소홀했던 748개 사업장 명단을 고용부 홈페이지(www.moel.go.kr)에 20일 공개했다.

중대재해란 산업안전보건법상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하거나 3개월 이상 부상자가 동시에 2명 이상, 부상자 또는 직업성 질환자가 동시에 10명 이상 발생한 산업재해를 말한다. 이번에 공개된 명단에서 삼성엔지니어링과 태영건설, 케이씨에코에너지㈜는 각각 3명(하청 포함)이 사업장에서 목숨을 잃어 최다 사망자를 기록했다. 이들 사업장의 사망사고는 2016년 이전에 발생했지만, 지난해에야 관련 법 위반이 확정돼 명단에 포함됐다.

업종별로는 건설업(401곳·53.6%)이 가장 많았고, 이어 기계기구제조업(32곳·4.3%), 화학제품제조업(31곳·4.1%) 등의 순이었다. 규모 면에서는 100인 미만(601곳·80.3%), 100∼299인(90곳·12.0%), 300∼499인(22곳·2.9%)의 순으로 많았다.

고용부는 2004년부터 산업재해 발생에 대한 경각심과 재해예방의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해당 사업장 3천163곳의 명단을 공개해 왔다. 특히 올해부터는 중대재해가 발생한 사업장으로서 산업재해율이 규모별 같은 업종의 평균재해율 이상인 사업장으로 기준을 바꾸면서 공개 대상이 예년(260여 곳)보다 대폭 늘었다. 작년까지는 전체 산업재해율이 규모별 같은 업종의 평균재해율 이상인 사업장 중 상위 10% 이내 사업장만 공개해 왔다.

고용부는 안전보건 관리가 불량한 사업장은 근로감독과 함께 엄정한 처벌을 통해 제재하고,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도·관리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난해 사고 많았던 ‘위험 사업장’ 748곳 명단 공개
    • 입력 2017-12-20 09:49:49
    • 수정2017-12-20 09:53:10
    사회
지난해 산업현장에서 사망사고를 비롯한 중대재해가 발생한 기업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 635곳, 사망재해 사업장 24곳, 산재 미보고 사업장 80곳, 중대산업사고 사업장 9곳 등 안전보건 관리가 소홀했던 748개 사업장 명단을 고용부 홈페이지(www.moel.go.kr)에 20일 공개했다.

중대재해란 산업안전보건법상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하거나 3개월 이상 부상자가 동시에 2명 이상, 부상자 또는 직업성 질환자가 동시에 10명 이상 발생한 산업재해를 말한다. 이번에 공개된 명단에서 삼성엔지니어링과 태영건설, 케이씨에코에너지㈜는 각각 3명(하청 포함)이 사업장에서 목숨을 잃어 최다 사망자를 기록했다. 이들 사업장의 사망사고는 2016년 이전에 발생했지만, 지난해에야 관련 법 위반이 확정돼 명단에 포함됐다.

업종별로는 건설업(401곳·53.6%)이 가장 많았고, 이어 기계기구제조업(32곳·4.3%), 화학제품제조업(31곳·4.1%) 등의 순이었다. 규모 면에서는 100인 미만(601곳·80.3%), 100∼299인(90곳·12.0%), 300∼499인(22곳·2.9%)의 순으로 많았다.

고용부는 2004년부터 산업재해 발생에 대한 경각심과 재해예방의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해당 사업장 3천163곳의 명단을 공개해 왔다. 특히 올해부터는 중대재해가 발생한 사업장으로서 산업재해율이 규모별 같은 업종의 평균재해율 이상인 사업장으로 기준을 바꾸면서 공개 대상이 예년(260여 곳)보다 대폭 늘었다. 작년까지는 전체 산업재해율이 규모별 같은 업종의 평균재해율 이상인 사업장 중 상위 10% 이내 사업장만 공개해 왔다.

고용부는 안전보건 관리가 불량한 사업장은 근로감독과 함께 엄정한 처벌을 통해 제재하고,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도·관리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