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서부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서 규모 3.9 지진

입력 2018.01.04 (14:22) 수정 2018.01.04 (14: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북서부 워싱턴 주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에서 3일(현지시간) 규모 3.9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태평양 북서 지진 네트워크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 30분께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 스피릿호수 동쪽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있었고 이어 새벽 4시까지 규모 1.6∼2.7의 여진이 최소 15차례 잇따랐다.

캐스케이즈 화산 관측소의 지질학자 웨스 텔렌은 "지진은 산에서 불과 10㎞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고 100명 이상이 진동을 감지했다"고 말했다.

세인트헬렌스 화산은 시애틀에서 남쪽으로 150㎞ 떨어져 있으며, 1980년 화산 폭발로 57명의 사망자를 냈다.

당시 화산 폭발로 산 정상부 400m가량이 날아가 거대한 분화구가 형성됐다.

텔렌은 "이번 지진은 화산 폭발 이후 이곳에서 일어난 2번째로 큰 규모"라고 말했다.

화산 관측소 측은 그러나 미 대륙 북서부 태평양 연안 지역의 판구조상 흔하게 일어날 수 있는 지질현상으로 이번 지진이 화산 폭발이나 대지진의 징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앞서 애리조나주립대 연구팀에서는 미 북서부 와이오밍, 몬태나, 아이다호 등 3개 주에 걸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슈퍼 화산이 예상보다 훨씬 일찍 폭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또 지난해 멕시코 강진 이후 미 서부 지역에 엄청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대지진을 일컫는 '빅 원'(Big One)이 닥쳐올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 북서부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서 규모 3.9 지진
    • 입력 2018-01-04 14:22:11
    • 수정2018-01-04 14:29:20
    국제
미국 북서부 워싱턴 주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에서 3일(현지시간) 규모 3.9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태평양 북서 지진 네트워크에 따르면 이날 새벽 0시 30분께 세인트헬렌스 화산 주변 스피릿호수 동쪽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있었고 이어 새벽 4시까지 규모 1.6∼2.7의 여진이 최소 15차례 잇따랐다.

캐스케이즈 화산 관측소의 지질학자 웨스 텔렌은 "지진은 산에서 불과 10㎞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고 100명 이상이 진동을 감지했다"고 말했다.

세인트헬렌스 화산은 시애틀에서 남쪽으로 150㎞ 떨어져 있으며, 1980년 화산 폭발로 57명의 사망자를 냈다.

당시 화산 폭발로 산 정상부 400m가량이 날아가 거대한 분화구가 형성됐다.

텔렌은 "이번 지진은 화산 폭발 이후 이곳에서 일어난 2번째로 큰 규모"라고 말했다.

화산 관측소 측은 그러나 미 대륙 북서부 태평양 연안 지역의 판구조상 흔하게 일어날 수 있는 지질현상으로 이번 지진이 화산 폭발이나 대지진의 징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앞서 애리조나주립대 연구팀에서는 미 북서부 와이오밍, 몬태나, 아이다호 등 3개 주에 걸쳐 있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슈퍼 화산이 예상보다 훨씬 일찍 폭발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또 지난해 멕시코 강진 이후 미 서부 지역에 엄청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대지진을 일컫는 '빅 원'(Big One)이 닥쳐올 것이라는 경고가 나오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