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션스·코미, 뮬러 특검 조사받아…트럼프 조사 임박했나

입력 2018.01.24 (06:00) 수정 2018.01.24 (07: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유착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모두 조사한 것으로 23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때 최측근이었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지난주 특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뮬러 특검이 코미 전 국장과 세션스 장관, 배넌 전 전략가 등 핵심인사들을 두루 조사함에 따라 최종 과녁인 트럼프 대통령 조사에 성큼 다가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법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세션스 장관이 지난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각료가 '러시아 스캔들' 연루 의혹으로 특검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션스 장관은 트럼프 대선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맡았다.

세션스 장관은 여러 시간에 걸친 특검 조사에서 '러시아 스캔들'과 더불어 코미 전 국장 해임을 둘러싼 '사법방해'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받았을 것으로 워싱턴포스트는 예상했다.

이와 별도로, 코미 전 국장도 최근 뮬러 특검의 조사를 받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조사는 지난해 이뤄진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시점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무엇보다 불과 몇 시간 만에 세션스 장관과 코미 전 국장의 특검 조사 내용이 연달아 보도된 점에 미 언론들은 주목했다. 뮬러 특검이 '러시아 스캔들'과 '사법방해'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해 5월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경질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 때 '수사 중단' 압력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를 지인인 대니얼 리치먼 컬럼비아대 교수를 통해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

세션스 장관 역시 코미 전 국장이 해임될 당시의 상황과 배경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인사로 꼽힌다. 세션스 장관은 지난해 3월 자신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스스로 해당 수사 지휘라인에서 물러났다. 세션스 장관이 수사에 손을 떼는 결정을 내린 탓에 지난해 5월 'FBI 신화'로 추앙받은 뮬러가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에 의해 특검에 임명됐다.

WP는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서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코미 전 국장과 러시아 내통 의혹을 받은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각각 해임한 결정에 대해 캐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WP는 특검수사에 정통한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들이 이르면 다음 주 특검 수사관들의 조사를 받는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변호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의 일부는 대면, 일부는 서면으로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션스·코미, 뮬러 특검 조사받아…트럼프 조사 임박했나
    • 입력 2018-01-24 06:00:15
    • 수정2018-01-24 07:16:2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유착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모두 조사한 것으로 23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때 최측근이었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지난주 특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뮬러 특검이 코미 전 국장과 세션스 장관, 배넌 전 전략가 등 핵심인사들을 두루 조사함에 따라 최종 과녁인 트럼프 대통령 조사에 성큼 다가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법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세션스 장관이 지난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각료가 '러시아 스캔들' 연루 의혹으로 특검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션스 장관은 트럼프 대선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맡았다.

세션스 장관은 여러 시간에 걸친 특검 조사에서 '러시아 스캔들'과 더불어 코미 전 국장 해임을 둘러싼 '사법방해' 여부를 집중적으로 추궁받았을 것으로 워싱턴포스트는 예상했다.

이와 별도로, 코미 전 국장도 최근 뮬러 특검의 조사를 받았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조사는 지난해 이뤄진 것으로 보이지만, 구체적인 시점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는 이른바 '코미 메모'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무엇보다 불과 몇 시간 만에 세션스 장관과 코미 전 국장의 특검 조사 내용이 연달아 보도된 점에 미 언론들은 주목했다. 뮬러 특검이 '러시아 스캔들'과 '사법방해'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것이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해 5월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경질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 때 '수사 중단' 압력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를 지인인 대니얼 리치먼 컬럼비아대 교수를 통해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

세션스 장관 역시 코미 전 국장이 해임될 당시의 상황과 배경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인사로 꼽힌다. 세션스 장관은 지난해 3월 자신이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스스로 해당 수사 지휘라인에서 물러났다. 세션스 장관이 수사에 손을 떼는 결정을 내린 탓에 지난해 5월 'FBI 신화'로 추앙받은 뮬러가 로드 로즌스타인 부장관에 의해 특검에 임명됐다.

WP는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서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코미 전 국장과 러시아 내통 의혹을 받은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각각 해임한 결정에 대해 캐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WP는 특검수사에 정통한 2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들이 이르면 다음 주 특검 수사관들의 조사를 받는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변호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의 일부는 대면, 일부는 서면으로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