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北 열병식 준비 정황, 민간 위성사진에 포착”

입력 2018.01.24 (07:50) 수정 2018.01.24 (08:1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는 정황이 민간 위성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위성사진 서비스 업체의 사진을 인용해 오늘(24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북한 시간으로 어제(23일) 오전 10시 16분 평양 미림비행장 북쪽에 있는 광장을 찍은 위성사진 서비스 업체 '플래닛'(Planet)의 사진에서 열병식 준비로 보이는 대규모 움직임이 확인됐다.

이 사진을 살펴보면 광장 한쪽에 차량 수백여 대가 주차돼 있고, 광장 곳곳에 병력으로 보이는 군인들이 줄을 지어 이동하고 있다고 VOA는 설명했다.

지난 11일 오전 같은 장소를 찍은 사진에서도 병력으로 보이는 20여 개의 점 형태의 무리가 광장 중심부에 도열한 모습이 드러나고, 30분 후 사진에서는 이들 가운데 일부 대열이 이동하는 장면이 확인됐다고 방송은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말부터 차량 수백 여대가 이곳에 집결하기 시작해 지난달 말 현재의 대형을 갖춘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 매체는 사진을 토대로 밝혔다.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닉 한센 미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화질이 좋은 또 다른 위성사진 서비스를 토대로 볼 때 광장 남쪽에는 도열한 항공기들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은 정규군 창설 70주년인 오는 2월 8일을 즈음해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군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이 우리 정부에도 포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당 중앙위 정치국 결정서를 통해 기존에 4월 25일이었던 북한군 창설일을 2월 8일로 변경해 '건군절'로 공식 지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VOA “北 열병식 준비 정황, 민간 위성사진에 포착”
    • 입력 2018-01-24 07:50:10
    • 수정2018-01-24 08:19:14
    정치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는 정황이 민간 위성에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위성사진 서비스 업체의 사진을 인용해 오늘(24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북한 시간으로 어제(23일) 오전 10시 16분 평양 미림비행장 북쪽에 있는 광장을 찍은 위성사진 서비스 업체 '플래닛'(Planet)의 사진에서 열병식 준비로 보이는 대규모 움직임이 확인됐다.

이 사진을 살펴보면 광장 한쪽에 차량 수백여 대가 주차돼 있고, 광장 곳곳에 병력으로 보이는 군인들이 줄을 지어 이동하고 있다고 VOA는 설명했다.

지난 11일 오전 같은 장소를 찍은 사진에서도 병력으로 보이는 20여 개의 점 형태의 무리가 광장 중심부에 도열한 모습이 드러나고, 30분 후 사진에서는 이들 가운데 일부 대열이 이동하는 장면이 확인됐다고 방송은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11월 말부터 차량 수백 여대가 이곳에 집결하기 시작해 지난달 말 현재의 대형을 갖춘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 매체는 사진을 토대로 밝혔다.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닉 한센 미 스탠퍼드대학 국제안보협력센터 객원연구원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화질이 좋은 또 다른 위성사진 서비스를 토대로 볼 때 광장 남쪽에는 도열한 항공기들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실제로 북한은 정규군 창설 70주년인 오는 2월 8일을 즈음해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군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이 우리 정부에도 포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당 중앙위 정치국 결정서를 통해 기존에 4월 25일이었던 북한군 창설일을 2월 8일로 변경해 '건군절'로 공식 지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