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 환영하나 꼬리가 몸통 흔들면 안 돼…정신 차려야”

입력 2018.01.24 (10:54) 수정 2018.01.24 (10: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4일(오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북한이 평창에 오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꼬리가 몸통을 흔들게 해선 안 된다. 제발 정신 차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자 아이스하키팀(남북 단일팀)을 우격다짐으로 만든 것도 이상한데 경기마다 3명 출전을 합의해주면 편의점 알바(아르바이트)하면서 훈련한 선수들은 뭐가 되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북한 예술단 공연 문제도 우리 측이 제공하는 장소와 정한 시간에 공연할 뿐이지, 이번처럼 북측 대표 단장이 모든 것을 선택한 적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소득주도 성장론만 사수한다는 일념으로 비판과 대안 제시를 거들떠보지 않고 몽니를 부린다"며 인상 속도를 재조정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선 "통합은 호남을 버리는 것도, 보수로 가는 것도 아니다. 통합은 호남 뿌리를 튼튼히 하면서 광주정신이 지킨 민주주의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일"이라며 '호남정신 계승'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앞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도 "호남 민심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통합을 바라고 있다. 통일로 나아가는 첫 단계의 단추를 끼우는 의미도 있다"며 "통합이야말로 전적으로 제대로 된 개혁정당이 될 수 있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또 "통합한 신당이 다시 자유한국당과 2단계 통합을 한다는 것은 정말 근거 없는 모략"이라며 "(통합에) 반대하는 분 중에는 자기 개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서 오히려 호남을 이용하고 호남을 고립시키려는 분이 있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사당화' 주장에 대해서는 "모든 것이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전 당원의 뜻에 따르고 있다"며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세먼지 대책을 비판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새 정치와는 너무도 먼 방식'이라고 반격한 데 대해 "곧 서울시장 민주당 내 경선이 있지 않으냐. 가장 (많은) 표를 가진 것이 '친문'(친문재인) 세력인데 친문 세력에게 들으라고 한 이야기 아닌가 이해한다"며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는 것인데 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안철수 “北 환영하나 꼬리가 몸통 흔들면 안 돼…정신 차려야”
    • 입력 2018-01-24 10:54:40
    • 수정2018-01-24 10:59:42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4일(오늘)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북한이 평창에 오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꼬리가 몸통을 흔들게 해선 안 된다. 제발 정신 차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자 아이스하키팀(남북 단일팀)을 우격다짐으로 만든 것도 이상한데 경기마다 3명 출전을 합의해주면 편의점 알바(아르바이트)하면서 훈련한 선수들은 뭐가 되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북한 예술단 공연 문제도 우리 측이 제공하는 장소와 정한 시간에 공연할 뿐이지, 이번처럼 북측 대표 단장이 모든 것을 선택한 적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소득주도 성장론만 사수한다는 일념으로 비판과 대안 제시를 거들떠보지 않고 몽니를 부린다"며 인상 속도를 재조정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과 관련해선 "통합은 호남을 버리는 것도, 보수로 가는 것도 아니다. 통합은 호남 뿌리를 튼튼히 하면서 광주정신이 지킨 민주주의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일"이라며 '호남정신 계승'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앞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도 "호남 민심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통합을 바라고 있다. 통일로 나아가는 첫 단계의 단추를 끼우는 의미도 있다"며 "통합이야말로 전적으로 제대로 된 개혁정당이 될 수 있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또 "통합한 신당이 다시 자유한국당과 2단계 통합을 한다는 것은 정말 근거 없는 모략"이라며 "(통합에) 반대하는 분 중에는 자기 개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서 오히려 호남을 이용하고 호남을 고립시키려는 분이 있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사당화' 주장에 대해서는 "모든 것이 공개적으로 투명하게, 전 당원의 뜻에 따르고 있다"며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세먼지 대책을 비판한 자신의 발언을 놓고 '새 정치와는 너무도 먼 방식'이라고 반격한 데 대해 "곧 서울시장 민주당 내 경선이 있지 않으냐. 가장 (많은) 표를 가진 것이 '친문'(친문재인) 세력인데 친문 세력에게 들으라고 한 이야기 아닌가 이해한다"며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는 것인데 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