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행복하기를”

입력 2018.01.24 (14:00) 수정 2018.01.24 (14: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배우 하지원(본명 전해림)이 최근 세상을 떠난 동생 고(故) 전태수를 향한 추모의 글을 올렸다.

하지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고 썼다.

이와 함께 자신과 전태수가 함께 활짝 웃는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전태수는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21일 3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2007년 SBS TV 아침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 누나의 뒤를 이어 연기활동을 해왔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2010), '몽땅 내 사랑'(2010~2011), '괜찮아, 아빠딸'(2010~2011),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2013), '제왕의 딸, 수백향'(2013~2014)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하지원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행복하기를”
    • 입력 2018-01-24 14:00:06
    • 수정2018-01-24 14:02:06
    연합뉴스
배우 하지원(본명 전해림)이 최근 세상을 떠난 동생 고(故) 전태수를 향한 추모의 글을 올렸다.

하지원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고 썼다.

이와 함께 자신과 전태수가 함께 활짝 웃는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전태수는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21일 3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2007년 SBS TV 아침 드라마 '사랑하기 좋은 날'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 누나의 뒤를 이어 연기활동을 해왔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2010), '몽땅 내 사랑'(2010~2011), '괜찮아, 아빠딸'(2010~2011),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2013), '제왕의 딸, 수백향'(2013~2014) 등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