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평창올림픽 합동지원단 참여…춘추관장이 부단장

입력 2018.01.24 (15:07) 수정 2018.01.24 (15: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24일(오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정부합동지원단' 부단장으로 권혁기 춘추관장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관장과 함께 김종천 대통령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과 김선 국민소통수석 산하 뉴미디어비서관실 행정관도 정부합동지원단에 합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미 통일부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관련 공무원이 파견돼 지원단이 활동 중"이라며 "청와대도 지원단에 참여해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출범한 지원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며, 통일부와 외교부, 문체부 등 유관 기관 관계자 20여 명으로 구성됐다.

지원단은 평창올림픽 관련 부처·기관 간의 업무협의와 북한 선수단·응원단·예술단 등의 활동 지원, 홍보업무 등을 총괄 지원하며 향후 북한 대표단이 방남하면 '정부합동관리단'으로 확대·개편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靑, 평창올림픽 합동지원단 참여…춘추관장이 부단장
    • 입력 2018-01-24 15:07:42
    • 수정2018-01-24 15:11:41
    정치
청와대는 24일(오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정부합동지원단' 부단장으로 권혁기 춘추관장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관장과 함께 김종천 대통령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과 김선 국민소통수석 산하 뉴미디어비서관실 행정관도 정부합동지원단에 합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미 통일부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관련 공무원이 파견돼 지원단이 활동 중"이라며 "청와대도 지원단에 참여해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출범한 지원단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며, 통일부와 외교부, 문체부 등 유관 기관 관계자 20여 명으로 구성됐다.

지원단은 평창올림픽 관련 부처·기관 간의 업무협의와 북한 선수단·응원단·예술단 등의 활동 지원, 홍보업무 등을 총괄 지원하며 향후 북한 대표단이 방남하면 '정부합동관리단'으로 확대·개편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