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밀양 화재, 수습에 만전…29만 개 시설 안전대진단”

입력 2018.01.29 (09:28) 수정 2018.01.29 (09:4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9일(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하고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정부 행정력을 총동원해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 재발방지 대책 마련, 소규모 병원의 자동소화설비 설치 등을 논의하면서 29만 개 시설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2018년 1차 회의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완주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에 안타까움과 애도를 표하고 정부 행정력을 총동원해 인명 및 재산피해 수습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사상자와 그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고, 정부는 소방·경찰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화재 사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중앙본부를 중심으로 부상자 의료조치와 장례절차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조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 화재안전 시설에 대한 관리 감독의 소홀함이 없는지 전면 점검에 나서고, 중소병원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소규모 병원의 스프링클러 등 자동소화설비 설치와 건축물 화재안전시설 개선, 소유자·관리자 의무 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당·정·청은 아울러 안전관리가 취약한 약 29만 개 시설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새해 들어 처음 열린 이번 고위 당·정·청 회의에는 당에서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이,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당정청 “밀양 화재, 수습에 만전…29만 개 시설 안전대진단”
    • 입력 2018-01-29 09:28:29
    • 수정2018-01-29 09:41:07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9일(오늘) 고위 당·정·청 회의를 하고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에 정부 행정력을 총동원해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 재발방지 대책 마련, 소규모 병원의 자동소화설비 설치 등을 논의하면서 29만 개 시설에 대한 국가안전대진단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2018년 1차 회의를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완주 수석대변인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밀양 세종병원 화재와 관련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에 안타까움과 애도를 표하고 정부 행정력을 총동원해 인명 및 재산피해 수습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사상자와 그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고, 정부는 소방·경찰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화재 사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중앙본부를 중심으로 부상자 의료조치와 장례절차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조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당·정·청은 또 화재안전 시설에 대한 관리 감독의 소홀함이 없는지 전면 점검에 나서고, 중소병원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화재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소규모 병원의 스프링클러 등 자동소화설비 설치와 건축물 화재안전시설 개선, 소유자·관리자 의무 강화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설명했다.

당·정·청은 아울러 안전관리가 취약한 약 29만 개 시설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새해 들어 처음 열린 이번 고위 당·정·청 회의에는 당에서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이, 청와대에선 장하성 정책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