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시장 완만한 성장세…판매액 3,965억 원

입력 2018.01.29 (10:01) 수정 2018.01.29 (10: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내 미술시장이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발표한 '2017 미술시장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미술시장의 판매액은 2016년 기준 3,965억 원으로 전년보다 1.6% 커졌다.

2012년 4,405억 원, 2013년 3,249억 원, 2014년 3,496억 원, 2015년 3,904억 원으로 2013년 급격한 감소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판매 작품 수는 3만 3,348점으로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 작품 판매금액이 완만한 증가세를 보인 반면 판매 작품 수가 크게 증가한 것은, 작품 평균 가격이 하락한 탓으로 미술품 소비층이 대중적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작품 평균 판매가격은 2015년 1,374만 원에서 2016년 1,189만 원으로 13.5% 떨어졌다.

주요 유통영역별 현황을 보면 화랑의 비중이 눈에 띄게 줄어든 반면 경매 비중이 확대됐다. 화랑의 점유율은 41.2%로 전년(51.3%)보다 10.1%포인트 하락했으나, 경매는 37.3%로 전년(28.9%)보다 8.4%포인트 상승했다.

미술 거래가 소수의 상위 그룹에 집중된 모습을 보였다. 판매금액 기준으로 화랑은 상위 3개가 52.6%, 경매회사는 상위 2개사가 81.8%를 차지했다.

미술시장업체 수는 496개로 전년보다 4.4% 늘었고, 종사자 수는 전체 1,731명으로 12.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속작가제도를 운영하는 화랑 121개 중에 서면계약을 진행하는 화랑은 59개(48.9%), 구두계약 36개(29.9%), 계약형태가 없는 화랑은 26개(21.2%)로 서면계약 체결률이 다소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술시장 완만한 성장세…판매액 3,965억 원
    • 입력 2018-01-29 10:01:40
    • 수정2018-01-29 10:09:29
    문화
국내 미술시장이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발표한 '2017 미술시장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미술시장의 판매액은 2016년 기준 3,965억 원으로 전년보다 1.6% 커졌다.

2012년 4,405억 원, 2013년 3,249억 원, 2014년 3,496억 원, 2015년 3,904억 원으로 2013년 급격한 감소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판매 작품 수는 3만 3,348점으로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 작품 판매금액이 완만한 증가세를 보인 반면 판매 작품 수가 크게 증가한 것은, 작품 평균 가격이 하락한 탓으로 미술품 소비층이 대중적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작품 평균 판매가격은 2015년 1,374만 원에서 2016년 1,189만 원으로 13.5% 떨어졌다.

주요 유통영역별 현황을 보면 화랑의 비중이 눈에 띄게 줄어든 반면 경매 비중이 확대됐다. 화랑의 점유율은 41.2%로 전년(51.3%)보다 10.1%포인트 하락했으나, 경매는 37.3%로 전년(28.9%)보다 8.4%포인트 상승했다.

미술 거래가 소수의 상위 그룹에 집중된 모습을 보였다. 판매금액 기준으로 화랑은 상위 3개가 52.6%, 경매회사는 상위 2개사가 81.8%를 차지했다.

미술시장업체 수는 496개로 전년보다 4.4% 늘었고, 종사자 수는 전체 1,731명으로 12.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속작가제도를 운영하는 화랑 121개 중에 서면계약을 진행하는 화랑은 59개(48.9%), 구두계약 36개(29.9%), 계약형태가 없는 화랑은 26개(21.2%)로 서면계약 체결률이 다소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