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덕에 지난해 개인카드 사용액 10%↑

입력 2018.01.29 (10:04) 수정 2018.01.29 (10: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황금연휴 등으로 소비가 증가해 개인카드 사용액이 전년 대비 10.8% 늘어났다.

29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17년 4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카드 승인액은 760조7천억원으로 2016년 대비 6.3% 증가했다.

승인 건수도 178억9천만 건으로 13.4% 늘었다.

카드별로 보면 개인카드 사용액은 605조6천억원으로 10.8% 증가했고, 승인 건수는 167억8천만 건으로 13.5% 늘었다.

소비심리가 개선됐고 지난해 5월과 10월 황금연휴로 소비가 늘어난 덕분이다. 여기에 더운 여름이나 미세먼지, 이른 추위 등으로 관련 제품 소비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법인카드 승인 건수는 11억1천만 건으로 11.3% 늘었지만, 사용액은 155조5천억원으로 8.3% 줄었다.

지난해 3월부터 카드사들이 국세 카드납부에 대한 마케팅을 줄이면서 국세 카드납부 수요가 감소해 법인카드 사용액도 쪼그라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체 카드 중 체크카드 사용액과 승인 건수 비중은 각각 21.4%, 39.4%로 전년 대비 0.4%포인트, 0.3%포인트씩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192조7천억원으로 2016년 4분기와 비교해 3.3% 늘었고, 승인 건수는 46억 건으로 10.7% 증가했다.

개인카드는 156조9천억원으로 8.7% 증가했고 법인카드는 35조9천억원으로 15.3% 줄었다.

여신금융협회는 "소비심리 개선과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운 날씨 등으로 소비가 늘어나 개인카드 사용액도 증가했다"며 "법인카드는 장기연휴로 영업일수가 줄어 사용액이 감소했고 승인 건수도 증가율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황금연휴 덕에 지난해 개인카드 사용액 10%↑
    • 입력 2018-01-29 10:04:29
    • 수정2018-01-29 10:07:54
    경제
지난해 황금연휴 등으로 소비가 증가해 개인카드 사용액이 전년 대비 10.8% 늘어났다.

29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17년 4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카드 승인액은 760조7천억원으로 2016년 대비 6.3% 증가했다.

승인 건수도 178억9천만 건으로 13.4% 늘었다.

카드별로 보면 개인카드 사용액은 605조6천억원으로 10.8% 증가했고, 승인 건수는 167억8천만 건으로 13.5% 늘었다.

소비심리가 개선됐고 지난해 5월과 10월 황금연휴로 소비가 늘어난 덕분이다. 여기에 더운 여름이나 미세먼지, 이른 추위 등으로 관련 제품 소비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법인카드 승인 건수는 11억1천만 건으로 11.3% 늘었지만, 사용액은 155조5천억원으로 8.3% 줄었다.

지난해 3월부터 카드사들이 국세 카드납부에 대한 마케팅을 줄이면서 국세 카드납부 수요가 감소해 법인카드 사용액도 쪼그라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체 카드 중 체크카드 사용액과 승인 건수 비중은 각각 21.4%, 39.4%로 전년 대비 0.4%포인트, 0.3%포인트씩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192조7천억원으로 2016년 4분기와 비교해 3.3% 늘었고, 승인 건수는 46억 건으로 10.7% 증가했다.

개인카드는 156조9천억원으로 8.7% 증가했고 법인카드는 35조9천억원으로 15.3% 줄었다.

여신금융협회는 "소비심리 개선과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운 날씨 등으로 소비가 늘어나 개인카드 사용액도 증가했다"며 "법인카드는 장기연휴로 영업일수가 줄어 사용액이 감소했고 승인 건수도 증가율이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