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 ‘갯벌’ 세계유산 신청…내년 결정

입력 2018.01.29 (10:26) 수정 2018.01.29 (10: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조선시대 서원 9곳으로 구성된 '한국의 서원'과 서해안과 남해안 갯벌 일부를 묶은 '한국의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신청서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문화유산에 도전하는 '한국의 서원'은 국내 최초의 사액서원인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달성 도동서원, 정읍 무성서원, 논산 돈암서원으로 이뤄졌다. '한국의 서원'은 성리학이 가장 발달한 사회였던 조선시대의 유교 건축물로서,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고 정형성을 갖춘 건축문화를 이룩했다는 점이 세계유산 등재에 필요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제시됐다.

앞서 문화재청은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 전문가 패널 심사에서 '반려' 판정을 받자 2016년 4월 등재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당시 이코모스는 서원의 주변 경관이 문화재 구역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한국의 서원'이 가진 독창성과 연속유산으로서의 연계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요구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반려 사유가 보완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었다"며 "이코모스가 지적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보완했다"고 말했다.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을 노리는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보성-순천에 있는 갯벌을 아우른다. 이 갯벌들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거나 상반기 중에 지정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한국의 갯벌'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 등의 서식처이고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은 올해 5월부터 내년 3월까지 세계문화유산을 담당하는 ICOMOS와 세계자연유산을 맡는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의 심사를 각각 받게 되며, 내년 7월께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올해 6월 바레인에서 개최되는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양산 영축산 통도사, 영주 봉황산 부석사, 안동 천등산 봉정사, 보은 속리산 법주사, 공주 태화산 마곡사, 순천 조계산 선암사, 해남 두륜산 대흥사 등 7개 사찰로 구성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도 결정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원’ ‘갯벌’ 세계유산 신청…내년 결정
    • 입력 2018-01-29 10:26:05
    • 수정2018-01-29 10:31:24
    문화
문화재청은 조선시대 서원 9곳으로 구성된 '한국의 서원'과 서해안과 남해안 갯벌 일부를 묶은 '한국의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신청서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201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문화유산에 도전하는 '한국의 서원'은 국내 최초의 사액서원인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달성 도동서원, 정읍 무성서원, 논산 돈암서원으로 이뤄졌다. '한국의 서원'은 성리학이 가장 발달한 사회였던 조선시대의 유교 건축물로서,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고 정형성을 갖춘 건축문화를 이룩했다는 점이 세계유산 등재에 필요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제시됐다.

앞서 문화재청은 '한국의 서원'이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 전문가 패널 심사에서 '반려' 판정을 받자 2016년 4월 등재 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
당시 이코모스는 서원의 주변 경관이 문화재 구역에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고, '한국의 서원'이 가진 독창성과 연속유산으로서의 연계성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요구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반려 사유가 보완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었다"며 "이코모스가 지적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보완했다"고 말했다.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을 노리는 '한국의 갯벌'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보성-순천에 있는 갯벌을 아우른다. 이 갯벌들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거나 상반기 중에 지정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한국의 갯벌'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 등의 서식처이고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서원'과 '한국의 갯벌'은 올해 5월부터 내년 3월까지 세계문화유산을 담당하는 ICOMOS와 세계자연유산을 맡는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의 심사를 각각 받게 되며, 내년 7월께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올해 6월 바레인에서 개최되는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양산 영축산 통도사, 영주 봉황산 부석사, 안동 천등산 봉정사, 보은 속리산 법주사, 공주 태화산 마곡사, 순천 조계산 선암사, 해남 두륜산 대흥사 등 7개 사찰로 구성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도 결정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