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립 중등교사 합격자 935명…여성이 77.5%

입력 2018.01.29 (11:39) 수정 2018.01.29 (12:2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공립중등학교 교사 임용시험에 935명이 최종합격했다고 29일 밝혔다. 교과교사는 24개 과목 684명이 선발됐다. 보건교사는 88명, 사서교사는 15명, 영양교사는 34명, 전문상담교사는 71명, 중등 특수학교 교사는 43명이 이번 시험에 합격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과목은 국어로 70명 선발(최종 68명 합격)하는 데 1,523명이 시험을 봐 2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경쟁이 덜했던 과목은 기계·금속 과목으로 16명 뽑는 데 58명이 응시해 경쟁률이 3.6대 1이었다.

교과교사 외에는 보건교사 경쟁률이 6.2대 1(91명 선발에 560명 응시)로 최고였고 전문상담교사가 경쟁률 2.5대 1로 가장 낮았다.

합격자 중 여성이 77.5%(725명)로 남성(22.5%·210명)보다 3.45배 많았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2017학년도 75.5%(516명), 2016학년도 73.1%(441명), 2015학년도 73.8%(284명), 2014학년도 76.9%(342명) 등 최근 5년간 70% 중반대였다.

최근 10년 사이 여성 합격자 비율이 가장 높았던 해는 2009학년도(86.4%·636명)로 여성 합격자가 남성 합격자의 6.4배나 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 공립 중등교사 합격자 935명…여성이 77.5%
    • 입력 2018-01-29 11:39:18
    • 수정2018-01-29 12:28:01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2018학년도 공립중등학교 교사 임용시험에 935명이 최종합격했다고 29일 밝혔다. 교과교사는 24개 과목 684명이 선발됐다. 보건교사는 88명, 사서교사는 15명, 영양교사는 34명, 전문상담교사는 71명, 중등 특수학교 교사는 43명이 이번 시험에 합격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과목은 국어로 70명 선발(최종 68명 합격)하는 데 1,523명이 시험을 봐 2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경쟁이 덜했던 과목은 기계·금속 과목으로 16명 뽑는 데 58명이 응시해 경쟁률이 3.6대 1이었다.

교과교사 외에는 보건교사 경쟁률이 6.2대 1(91명 선발에 560명 응시)로 최고였고 전문상담교사가 경쟁률 2.5대 1로 가장 낮았다.

합격자 중 여성이 77.5%(725명)로 남성(22.5%·210명)보다 3.45배 많았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2017학년도 75.5%(516명), 2016학년도 73.1%(441명), 2015학년도 73.8%(284명), 2014학년도 76.9%(342명) 등 최근 5년간 70% 중반대였다.

최근 10년 사이 여성 합격자 비율이 가장 높았던 해는 2009학년도(86.4%·636명)로 여성 합격자가 남성 합격자의 6.4배나 됐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