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조위 업무방해’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 검찰 출석

입력 2018.01.29 (13:26) 수정 2018.01.29 (13:4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김 전 장관은 오늘 오전 9시 45분쯤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검찰 조사를 앞두고 특별한 입장이나 견해를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3년 2개월 전 대형 해양 재난사고로 희생당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며 "유가족들과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송구함과 안타까운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실 해양수산비서관, 해양수산부 차관을 역임하다가 지난 2015년 11월부터 1년 반 정도 장관직을 수행했다.

검찰은 해수부가 세월호특조위 활동 기간을 축소하고 청와대와 협의해 세월호 특조위 대응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이 어느 선까지 관여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2일 류재형 해수부 감사관은 자체 감사결과 10명 안팎의 해수부 공무원들이 세월호특조위의 조사 활동을 방해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관련해 해수부 실무자는 내부 감사 과정에서 '세월호 특조위 관련 현안대응 방안' 문건을 작성하면서 청와대와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진술했고, 관련 증거도 확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해수부와 김 전 장관의 주거지 등 4곳을 압수수색 했다.

윤학배 전 차관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세월호 특조위 업무방해’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 검찰 출석
    • 입력 2018-01-29 13:26:58
    • 수정2018-01-29 13:43:14
    사회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김 전 장관은 오늘 오전 9시 45분쯤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검찰 조사를 앞두고 특별한 입장이나 견해를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3년 2개월 전 대형 해양 재난사고로 희생당하신 고인들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며 "유가족들과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송구함과 안타까운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실 해양수산비서관, 해양수산부 차관을 역임하다가 지난 2015년 11월부터 1년 반 정도 장관직을 수행했다.

검찰은 해수부가 세월호특조위 활동 기간을 축소하고 청와대와 협의해 세월호 특조위 대응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이 어느 선까지 관여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12일 류재형 해수부 감사관은 자체 감사결과 10명 안팎의 해수부 공무원들이 세월호특조위의 조사 활동을 방해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와 관련해 해수부 실무자는 내부 감사 과정에서 '세월호 특조위 관련 현안대응 방안' 문건을 작성하면서 청와대와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진술했고, 관련 증거도 확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해수부와 김 전 장관의 주거지 등 4곳을 압수수색 했다.

윤학배 전 차관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