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자녀 자동차에 태우고…형제가 고의 사고

입력 2018.02.01 (06:24) 수정 2018.02.12 (11:3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가족끼리, 동료끼리 몰래 짜고 자동차나 오토바이 사고를 낸 다음 보험금을 챙긴 20여 개 일당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형제가 어린 자식들까지 태우고 사고를 낸 경우도 있었는데, 이렇게 샌 보험금이 10억 원이 넘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호가 없는 이면도로에서 서로 충돌하고, 함께 좌회전을 하던 옆 차와 부딪치기도 합니다.

운전 중에 일어날 수 있는 일반적인 사곱니다.

조직적인 보험사기 혐의자들은 이런 사고를 짜고 냈습니다.

지난 2014년 한 차량이 다른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습니다.

그런데 몇 달 뒤 두 차량이 가해차와 피해자만 바뀌어 또 사고가 납니다.

알고 보니 형제가 짜고 낸 사고, 배우자들까지 번갈아 동원된 18건의 사고로 1억 원의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더 많은 합의금을 타내기 위해 10살도 안 된 자녀들을 태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리운전기사 11명도 4년 동안 가해자, 피해자, 동승자 역할을 번갈아 하며 32건의 사고로 6천만 원의 보험금을 챙겼습니다.

[장상훈/금융감독원 실장 : "가벼운 부상으로 입원 또는 통원치료를 하면서 보험금을 편취하였는데 이는 보험회사가 과도한 치료비 부담을 피하기 위해 조기 합의를 선호한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라 하겠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5년 동안 보험금이 지급된 교통사고의 가해자와 피해자, 동승자를 정밀 분석한 결과 22개 보험사기 일당 100명을 적발했습니다.

적발된 일당 대부분이 남성으로, 2∼3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금감원은 적발된 사람들을 경찰에 통보하고, 보험사기를 걸러내는 '보험사기 인지시스템'의 기능을 더 향상시키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어린 자녀 자동차에 태우고…형제가 고의 사고
    • 입력 2018-02-01 06:25:42
    • 수정2018-02-12 11:31:05
    뉴스광장 1부
[앵커]

가족끼리, 동료끼리 몰래 짜고 자동차나 오토바이 사고를 낸 다음 보험금을 챙긴 20여 개 일당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형제가 어린 자식들까지 태우고 사고를 낸 경우도 있었는데, 이렇게 샌 보험금이 10억 원이 넘습니다.

보도에 임승창 기자입니다.

[리포트]

신호가 없는 이면도로에서 서로 충돌하고, 함께 좌회전을 하던 옆 차와 부딪치기도 합니다.

운전 중에 일어날 수 있는 일반적인 사곱니다.

조직적인 보험사기 혐의자들은 이런 사고를 짜고 냈습니다.

지난 2014년 한 차량이 다른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습니다.

그런데 몇 달 뒤 두 차량이 가해차와 피해자만 바뀌어 또 사고가 납니다.

알고 보니 형제가 짜고 낸 사고, 배우자들까지 번갈아 동원된 18건의 사고로 1억 원의 보험금을 타냈습니다.

더 많은 합의금을 타내기 위해 10살도 안 된 자녀들을 태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리운전기사 11명도 4년 동안 가해자, 피해자, 동승자 역할을 번갈아 하며 32건의 사고로 6천만 원의 보험금을 챙겼습니다.

[장상훈/금융감독원 실장 : "가벼운 부상으로 입원 또는 통원치료를 하면서 보험금을 편취하였는데 이는 보험회사가 과도한 치료비 부담을 피하기 위해 조기 합의를 선호한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라 하겠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5년 동안 보험금이 지급된 교통사고의 가해자와 피해자, 동승자를 정밀 분석한 결과 22개 보험사기 일당 100명을 적발했습니다.

적발된 일당 대부분이 남성으로, 2∼30대가 가장 많았습니다.

금감원은 적발된 사람들을 경찰에 통보하고, 보험사기를 걸러내는 '보험사기 인지시스템'의 기능을 더 향상시키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