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터 차 주한 美대사 낙마”…대북 정책 이견?

입력 2018.02.01 (06:35) 수정 2018.02.01 (06: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주한 미국 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석좌교수가 낙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낙마 원인은 불분명한데 대북 정책에 대한 트럼프 정부와의 의견 대립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가 하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사임했습니다.

이후 약 1년 간 주한 미 대사 자리는 공석이었습니다.

이 자리엔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의 내정설이 전해졌고 주재국 임명동의 절차인 아그레망까지 끝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랬던 빅터 차 교수가 주한 미국 대사에서 낙마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아그레망까지 받은 이후 대사 낙마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겁니다.

낙마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추가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거라는 추측에서부터 대북 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정부와의 의견 대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 등이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빅터 차 교수가 북한을 정밀 타격하는 이른바 '코피 전략'에 우려를 표하고 한미 FTA 파기 시도에도 반대한 점이 문제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빅터 차 교수는 실제로 '코피 전략'이 미국에 큰 해가 된다는 글을 워싱턴포스트에 실었습니다.

빅터 차 교수는 워싱턴에서는 대북 강경파로 분류되는 인삽니다.

이런 차 교수의 낙마는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새 후보를 찾는 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빅터 차 주한 美대사 낙마”…대북 정책 이견?
    • 입력 2018-02-01 06:35:47
    • 수정2018-02-01 06:58:01
    뉴스광장 1부
[앵커]

주한 미국 대사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석좌교수가 낙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낙마 원인은 불분명한데 대북 정책에 대한 트럼프 정부와의 의견 대립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는가 하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사임했습니다.

이후 약 1년 간 주한 미 대사 자리는 공석이었습니다.

이 자리엔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의 내정설이 전해졌고 주재국 임명동의 절차인 아그레망까지 끝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랬던 빅터 차 교수가 주한 미국 대사에서 낙마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아그레망까지 받은 이후 대사 낙마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겁니다.

낙마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추가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거라는 추측에서부터 대북 정책과 관련해 트럼프 정부와의 의견 대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 등이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빅터 차 교수가 북한을 정밀 타격하는 이른바 '코피 전략'에 우려를 표하고 한미 FTA 파기 시도에도 반대한 점이 문제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빅터 차 교수는 실제로 '코피 전략'이 미국에 큰 해가 된다는 글을 워싱턴포스트에 실었습니다.

빅터 차 교수는 워싱턴에서는 대북 강경파로 분류되는 인삽니다.

이런 차 교수의 낙마는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새 후보를 찾는 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