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홍콩증시 상장한다…시가총액 120조원 예상

입력 2018.02.01 (15:00) 수정 2018.02.01 (15: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IT 기업인 샤오미가 오는 9월 홍콩 증시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샤오미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크레딧 스위스, 도이체방크, JP모건, 모건스탠리 등을 주관사로 선정해 9월 기업공개(IPO)를 염두에 두고 상장 준비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미가 상장하면 이는 지난 2010년 204억 달러(약 22조원) 규모의 상장을 한 AIA 그룹 이후 홍콩 증시에 상장한 최대 기업이 될 전망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샤오미의 기업가치가 최대 1천100억 달러(약 120조원)에 이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주가수익비율(PER) 60배를 적용한 가치이다.

통상 기업 상장 때 전체 주식의 10∼15%를 매각하므로, 홍콩 증시에 상장되는 주식의 규모는 최대 165억 달러(약 18조원)이 될 전망이다.

2014년 'IPO 대어'였던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상장을 뉴욕 증시에 뺏긴 홍콩 거래소는 절치부심 끝에 올해 9월 '차등의결권'을 도입하면서 샤오미 상장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등의결권은 1개 주식마다 1개의 의결권이 있는 것이 아니라, 특정 주식에 많은 수의 의결권을 부여해 대주주의 지배권을 강화하는 제도다.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맞선 기업의 경영권 방어 수단으로 꼽힌다.

미국은 적대적 M&A가 만연했던 1980년대 이후 많은 기업의 요구로 차등의결권 제도를 1994년 도입했다. 그 덕분에 뉴욕 증시는 구글, 페이스북, 알리바바와 같은 많은 혁신기업을 끌어들일 수 있었다.

홍콩 증시에는 HSBC은행, 중국공상은행(ICBC), 중국건설은행 등 금융사와 페트로차이나, 시노펙 등 제조업체가 많지만, 텐센트를 제외하면 혁신기업은 많지 않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기업의 시가총액은 총 5조9천억 달러(약 6천300조원)으로 중국 본토 거래소(8조3천억 달러), 일본(6조8천억 달러)에 이어 아시아에서 3번째 규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샤오미 홍콩증시 상장한다…시가총액 120조원 예상
    • 입력 2018-02-01 15:00:51
    • 수정2018-02-01 15:12:44
    국제
중국의 IT 기업인 샤오미가 오는 9월 홍콩 증시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샤오미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크레딧 스위스, 도이체방크, JP모건, 모건스탠리 등을 주관사로 선정해 9월 기업공개(IPO)를 염두에 두고 상장 준비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미가 상장하면 이는 지난 2010년 204억 달러(약 22조원) 규모의 상장을 한 AIA 그룹 이후 홍콩 증시에 상장한 최대 기업이 될 전망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샤오미의 기업가치가 최대 1천100억 달러(약 120조원)에 이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주가수익비율(PER) 60배를 적용한 가치이다.

통상 기업 상장 때 전체 주식의 10∼15%를 매각하므로, 홍콩 증시에 상장되는 주식의 규모는 최대 165억 달러(약 18조원)이 될 전망이다.

2014년 'IPO 대어'였던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상장을 뉴욕 증시에 뺏긴 홍콩 거래소는 절치부심 끝에 올해 9월 '차등의결권'을 도입하면서 샤오미 상장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등의결권은 1개 주식마다 1개의 의결권이 있는 것이 아니라, 특정 주식에 많은 수의 의결권을 부여해 대주주의 지배권을 강화하는 제도다.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맞선 기업의 경영권 방어 수단으로 꼽힌다.

미국은 적대적 M&A가 만연했던 1980년대 이후 많은 기업의 요구로 차등의결권 제도를 1994년 도입했다. 그 덕분에 뉴욕 증시는 구글, 페이스북, 알리바바와 같은 많은 혁신기업을 끌어들일 수 있었다.

홍콩 증시에는 HSBC은행, 중국공상은행(ICBC), 중국건설은행 등 금융사와 페트로차이나, 시노펙 등 제조업체가 많지만, 텐센트를 제외하면 혁신기업은 많지 않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기업의 시가총액은 총 5조9천억 달러(약 6천300조원)으로 중국 본토 거래소(8조3천억 달러), 일본(6조8천억 달러)에 이어 아시아에서 3번째 규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