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北과 통화하지 않아”

입력 2018.03.06 (02:17) 수정 2018.03.06 (02: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며칠 전 전화해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이 북한 측과 직접 통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 이뤄진 한미 정상 간 통화를 지칭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측과 직접 통화했다는 뜻이냐'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북한 인사와 통화하지 않았고, 3월 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답변했다.

NSC 관계자는 "한-미 양국 정상은 이 통화에서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분명하고 변함없는 목표를 갖고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중견 언론인 모임인 '그리다이언 클럽' 연례 만찬에서 연설 도중 "그들(북한)이 며칠 전 전화해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래서 내가 '우리도 그렇다. 그러나 비핵화해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 北과 통화하지 않아”
    • 입력 2018-03-06 02:17:08
    • 수정2018-03-06 02:37:06
    국제
미국 백악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이 며칠 전 전화해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이 북한 측과 직접 통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과 이뤄진 한미 정상 간 통화를 지칭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측과 직접 통화했다는 뜻이냐'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북한 인사와 통화하지 않았고, 3월 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답변했다.

NSC 관계자는 "한-미 양국 정상은 이 통화에서 북한과의 어떤 대화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분명하고 변함없는 목표를 갖고 이뤄져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중견 언론인 모임인 '그리다이언 클럽' 연례 만찬에서 연설 도중 "그들(북한)이 며칠 전 전화해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며 "그래서 내가 '우리도 그렇다. 그러나 비핵화해야 한다'고 답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