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 아름다운 길-해남 달마고도

입력 2018.03.17 (10:4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8일(일) 오전 7시 35분, KBS 2TV <영상앨범 산> 시간에는 ‘땅끝, 아름다운 길 – 해남 달마고도’가 방송된다.

한반도의 남쪽 끝자락이자 아름다운 다도해의 시작이기도 한 전라남도 해남군. 해남에 자리한 달마산(해발 489m)은 아담한 높이에 비해 기암괴석으로 이뤄진 변화무쌍한 산세로 일찌감치 한국의 100대 명산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산이다. 이번 주 <영상앨범 산>에서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산행 모임인 CIK(Climbing Of Korea) 회원들과 함께 유구한 역사와 전설, 이야기가 살아 숨 쉬는 곳, 달마산으로 떠난다.

지난 2009년 CIK를 결성한 김성원 씨는, 외국인 친구들에게 한국의 새로운 모습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소개하고 싶어 모임을 만들게 되었다. 몇몇 친구들끼리 시작했던 작은 모임이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CIK는 현재 회원 1만 명 규모의 커다란 단체로 성장했고 지금까지 700회 이상의 산행을 비롯한 다양한 야외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매주 다른 곳으로 산행을 하지만 해남과 달마산은 초행인 회원들. 이곳에서 만나는 풍경은 어떤 모습일지 첫걸음을 떼는 모두의 마음이 설렘으로 가득하다.

달마산은 절묘한 산세로 많은 산객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지만 만만치 않은 산세로 인해 오르기는 쉽지 않다. 거칠고 날카롭게 솟아있는 기암절벽들과 칼날 능선은, 그 압도적인 모습이나 높은 난도가 설악산의 공룡능선과 비견될 정도. 이런 달마산에 지난해 11월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새 길이 하나 열렸다. 이름하여 달마고도.

달마산 중턱, 평균 고도 200m~350m의 비교적 평탄한 길로 이뤄진 달마고도는 총 거리 17.74km, 총 4구간으로 나뉜다. 기존에 있던 옛길과 새로운 길을 연결해 완성한 이 길은 일체의 기계 장비 없이 곡괭이와 삽, 지게 등의 재래식 도구만 사용해 모두 사람의 손으로 만들었다. 환경의 훼손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방문객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보여주고 싶다는 사람들의 마음이 모여 이룬 결과다.

다가오는 봄을 시샘하듯 매서운 바람까지 불어대는 통에 산행이 쉽지는 않지만 잠시도 웃음이 떠나지 않는 CIK 회원들. 자연과 가까워질수록 한국에 대한 사랑도 깊어진다는 CIK와 함께한 땅끝, 달마산의 아름다운 길. 이번 주 <영상앨범 산>에서 만나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땅끝, 아름다운 길-해남 달마고도
    • 입력 2018-03-17 10:46:44
    TV특종
18일(일) 오전 7시 35분, KBS 2TV <영상앨범 산> 시간에는 ‘땅끝, 아름다운 길 – 해남 달마고도’가 방송된다.

한반도의 남쪽 끝자락이자 아름다운 다도해의 시작이기도 한 전라남도 해남군. 해남에 자리한 달마산(해발 489m)은 아담한 높이에 비해 기암괴석으로 이뤄진 변화무쌍한 산세로 일찌감치 한국의 100대 명산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산이다. 이번 주 <영상앨범 산>에서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산행 모임인 CIK(Climbing Of Korea) 회원들과 함께 유구한 역사와 전설, 이야기가 살아 숨 쉬는 곳, 달마산으로 떠난다.

지난 2009년 CIK를 결성한 김성원 씨는, 외국인 친구들에게 한국의 새로운 모습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소개하고 싶어 모임을 만들게 되었다. 몇몇 친구들끼리 시작했던 작은 모임이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CIK는 현재 회원 1만 명 규모의 커다란 단체로 성장했고 지금까지 700회 이상의 산행을 비롯한 다양한 야외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매주 다른 곳으로 산행을 하지만 해남과 달마산은 초행인 회원들. 이곳에서 만나는 풍경은 어떤 모습일지 첫걸음을 떼는 모두의 마음이 설렘으로 가득하다.

달마산은 절묘한 산세로 많은 산객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지만 만만치 않은 산세로 인해 오르기는 쉽지 않다. 거칠고 날카롭게 솟아있는 기암절벽들과 칼날 능선은, 그 압도적인 모습이나 높은 난도가 설악산의 공룡능선과 비견될 정도. 이런 달마산에 지난해 11월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새 길이 하나 열렸다. 이름하여 달마고도.

달마산 중턱, 평균 고도 200m~350m의 비교적 평탄한 길로 이뤄진 달마고도는 총 거리 17.74km, 총 4구간으로 나뉜다. 기존에 있던 옛길과 새로운 길을 연결해 완성한 이 길은 일체의 기계 장비 없이 곡괭이와 삽, 지게 등의 재래식 도구만 사용해 모두 사람의 손으로 만들었다. 환경의 훼손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방문객들에게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보여주고 싶다는 사람들의 마음이 모여 이룬 결과다.

다가오는 봄을 시샘하듯 매서운 바람까지 불어대는 통에 산행이 쉽지는 않지만 잠시도 웃음이 떠나지 않는 CIK 회원들. 자연과 가까워질수록 한국에 대한 사랑도 깊어진다는 CIK와 함께한 땅끝, 달마산의 아름다운 길. 이번 주 <영상앨범 산>에서 만나본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