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현 3P 5방…KGC, 4강 진출 확률 95.2% ‘기선제압’

입력 2018.03.17 (16: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6강 플레이오프(PO) 첫판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인삼공사에서 17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 1차전에서 84-73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4강 PO에서 현대모비스를 3연승으로 따돌렸던 인삼공사는 5전 3선승제의 6강 PO 중 적지에서 첫 승을 챙기며 절대적 우위를 점했다.

역대 42차례 6강 PO에서 95.2%에 해당하는 40차례나 1차전 승리 팀이 4강 PO에 진출했다.

두 팀의 2차전은 19일 오후 7시 다시 울산에서 열린다.

이날 1쿼터는 현대모비스 이대성의 무대였다.

이대성은 1쿼터 중반 3점 플레이와 레이업 등을 잇달아 성공하는 등 1쿼터 11점을 집중하며 팀이 25-14로 리드를 잡는 데 앞장섰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2쿼터 큐제이 피터슨, 전성현, 데이비드 사이먼의 고른 득점포가 살아나면서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피터슨의 3점 슛 2방 등에 힘입어 25-27로 따라붙었고, 1분 18초를 남기고는 사이먼의 연이은 골 밑 득점으로 38-37로 전세를 뒤집었다.

후반 들어 인삼공사는 높이의 우위 속에 격차를 조금씩 벌렸다. 5분 25초를 남기고 오세근의 득점이 나오면서 50-41로 달아났다.

그러나 이날 잠잠하던 양동근이 3쿼터 막바지 살아나면서 현대모비스는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4쿼터 종료 4분을 남기고선 현대모비스가 함지훈의 미들 슛으로 71-72로 인삼공사를 압박하면서 승부는 안갯속에 빠졌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3분 25초 전 박경상의 3점 슛 시도를 이재도가 막아내고, 이어진 공격에서 전성현의 연속 3점 슛 2개가 터지면서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이를 포함해 전성현은 4쿼터에만 3점 슛 3개를 폭발하는 등 19점(3점 슛 5개)을 뽑아내 귀중한 승리에 앞장섰다.

사이먼이 27점 11리바운드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고, 피터슨도 18점을 보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성현 3P 5방…KGC, 4강 진출 확률 95.2% ‘기선제압’
    • 입력 2018-03-17 16:58:03
    연합뉴스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6강 플레이오프(PO) 첫판에서 기선을 제압했다.

인삼공사에서 17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 1차전에서 84-73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4강 PO에서 현대모비스를 3연승으로 따돌렸던 인삼공사는 5전 3선승제의 6강 PO 중 적지에서 첫 승을 챙기며 절대적 우위를 점했다.

역대 42차례 6강 PO에서 95.2%에 해당하는 40차례나 1차전 승리 팀이 4강 PO에 진출했다.

두 팀의 2차전은 19일 오후 7시 다시 울산에서 열린다.

이날 1쿼터는 현대모비스 이대성의 무대였다.

이대성은 1쿼터 중반 3점 플레이와 레이업 등을 잇달아 성공하는 등 1쿼터 11점을 집중하며 팀이 25-14로 리드를 잡는 데 앞장섰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2쿼터 큐제이 피터슨, 전성현, 데이비드 사이먼의 고른 득점포가 살아나면서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피터슨의 3점 슛 2방 등에 힘입어 25-27로 따라붙었고, 1분 18초를 남기고는 사이먼의 연이은 골 밑 득점으로 38-37로 전세를 뒤집었다.

후반 들어 인삼공사는 높이의 우위 속에 격차를 조금씩 벌렸다. 5분 25초를 남기고 오세근의 득점이 나오면서 50-41로 달아났다.

그러나 이날 잠잠하던 양동근이 3쿼터 막바지 살아나면서 현대모비스는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4쿼터 종료 4분을 남기고선 현대모비스가 함지훈의 미들 슛으로 71-72로 인삼공사를 압박하면서 승부는 안갯속에 빠졌다.

하지만 인삼공사는 3분 25초 전 박경상의 3점 슛 시도를 이재도가 막아내고, 이어진 공격에서 전성현의 연속 3점 슛 2개가 터지면서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이를 포함해 전성현은 4쿼터에만 3점 슛 3개를 폭발하는 등 19점(3점 슛 5개)을 뽑아내 귀중한 승리에 앞장섰다.

사이먼이 27점 11리바운드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고, 피터슨도 18점을 보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