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 “큰 도전, 즐거운 시간”

입력 2018.03.21 (13:2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 2TV ‘라디오 로맨스’에서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은 윤두준이 드라마 종영소감을 전했다.

윤두준은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를 통해 “3개월 동안 고생한 배우들, 스태프분들 끝까지 함께 달려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개인적으로 큰 도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만큼 아쉬운 점도 많았고, 힘든 점도 많았지만 즐거운 시간이었다. 많은 걸 배우고 느꼈기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배우분들과 다 같이 나왔던 모든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다들 친하게 지내서 촬영 내내 웃음이 끊기질 않았다. 이 인연이 오래갔으면 좋겠다.”라며 “마지막으로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우리 드라마와 함께 해주고 지수호라는 캐릭터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 인사드립니다. 보내주신 사랑만큼 보답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길 바랍니다.”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두준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극 중 톱스타의 감춰진 이면을 섬세한 감정연기와 눈빛으로 열연을 펼쳤고 여주인공 그림(김소현 분)과의 달달한 직진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두준 “큰 도전, 즐거운 시간”
    • 입력 2018-03-21 13:25:10
    TV특종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KBS 2TV ‘라디오 로맨스’에서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 역을 맡은 윤두준이 드라마 종영소감을 전했다.

윤두준은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를 통해 “3개월 동안 고생한 배우들, 스태프분들 끝까지 함께 달려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개인적으로 큰 도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만큼 아쉬운 점도 많았고, 힘든 점도 많았지만 즐거운 시간이었다. 많은 걸 배우고 느꼈기에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배우분들과 다 같이 나왔던 모든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다들 친하게 지내서 촬영 내내 웃음이 끊기질 않았다. 이 인연이 오래갔으면 좋겠다.”라며 “마지막으로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우리 드라마와 함께 해주고 지수호라는 캐릭터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 인사드립니다. 보내주신 사랑만큼 보답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길 바랍니다.”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두준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극 중 톱스타의 감춰진 이면을 섬세한 감정연기와 눈빛으로 열연을 펼쳤고 여주인공 그림(김소현 분)과의 달달한 직진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