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강자’ 우리은행, 통산 10번째 우승…대기록 달성!

입력 2018.03.21 (21:44) 수정 2018.03.21 (21: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이 6년연속 통합우승이자 통산 10회 우승의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위성우 감독 부임 이후 줄곧 우승하며 우리은행을 절대강자로 만들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은행의 빠른 공수 전환에 국민은행이 따라오지 못합니다.

빈틈없는 압박수비로 2쿼터도 지나지 않아 상대를 지치게 만들었습니다.

위성우식 독한 농구.

2승으로 앞서 있었지만 방심은 없었습니다.

[위성우/우리은행 감독: "다 좋은데 지금 공격에서 확 죽었잖아, 어디 보고 있어."]

스타였지만 단 한번도 우승은 없었던 김정은도 돋보였습니다.

끝까지 지치지 않는 플레이로 팀의 공수를 이끌었습니다.

3대 0으로 압도적 우승을 확정짓자, 자신의 첫 우승의 감격을 맛본 김정은은 기쁨의 눈물과 동료들에게 절까지 올렸습니다.

[김정은/우리은행 : "제가 못하면 (위성우 감독에게) 비난이 갈까 봐 그게 더 동기부여가 된 것 같고요. 지금은 너무 꿈만 같습니다."]

통산 10회 우승에, 6년 연속 통합 우승.

지난 2012년 신한은행의 6년 연속 통합우승 기록과 타이를 이룬 우리은행은 이제 여자부 절대강자로 우뚝서며,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절대강자’ 우리은행, 통산 10번째 우승…대기록 달성!
    • 입력 2018-03-21 21:54:11
    • 수정2018-03-21 21:57:14
    뉴스 9
[앵커]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이 6년연속 통합우승이자 통산 10회 우승의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위성우 감독 부임 이후 줄곧 우승하며 우리은행을 절대강자로 만들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은행의 빠른 공수 전환에 국민은행이 따라오지 못합니다.

빈틈없는 압박수비로 2쿼터도 지나지 않아 상대를 지치게 만들었습니다.

위성우식 독한 농구.

2승으로 앞서 있었지만 방심은 없었습니다.

[위성우/우리은행 감독: "다 좋은데 지금 공격에서 확 죽었잖아, 어디 보고 있어."]

스타였지만 단 한번도 우승은 없었던 김정은도 돋보였습니다.

끝까지 지치지 않는 플레이로 팀의 공수를 이끌었습니다.

3대 0으로 압도적 우승을 확정짓자, 자신의 첫 우승의 감격을 맛본 김정은은 기쁨의 눈물과 동료들에게 절까지 올렸습니다.

[김정은/우리은행 : "제가 못하면 (위성우 감독에게) 비난이 갈까 봐 그게 더 동기부여가 된 것 같고요. 지금은 너무 꿈만 같습니다."]

통산 10회 우승에, 6년 연속 통합 우승.

지난 2012년 신한은행의 6년 연속 통합우승 기록과 타이를 이룬 우리은행은 이제 여자부 절대강자로 우뚝서며,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