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구소장 “자금 끊는 건 KIEP 권리지만 그 방식 끔찍했다”

입력 2018.04.13 (04:44) 수정 2018.04.13 (05: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최근 정부의 지원 중단 논란을 빚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구재회 소장은 12일(현지시각) "우리의 성과가 불만스럽다면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KIEP(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권리이지만 이번 일이 진행되는 방식은 끔찍했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의 한가운데 섰던 구 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속적인 인적 교체 요구 및 운영 규정 변경 시도는 USKI와 SAIS 모두에 그야말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으며, 워싱턴에 있는 어떠한 싱크탱크나 학문적 기관이었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며 이같이 반발했다.

앞서 KIEP는 회계 투명성 등 운영상의 문제를 들어 오는 6월부터 USKI 예산 지원 중단을 결정했으나, 이에 대해 USKI측은 '코드 인사를 위한 싱크탱크 물갈이', '학문의 자유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라며 강력히 반발해왔다.

이 과정에서 KIEP가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구 소장의 교체를 요구하면서 '인적 청산' 논란이 가열됐다.

결국, USKI는 2006년 설립된 지 12년 만에 내달 11일 자로 문을 닫기로 했다. 다만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는 별도 재원을 마련해 독자적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 소장은 국회 관계자들을 인용해 USKI와 역시 정부지원을 받는 한미경제연구소(KEI)를 비교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USKI와 달리 KEI는 KIEP의 통제하에 있는 등록된 외국 기관이기 때문에 회계 보고 관점에서 두 기관을 비교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SAIS와 KIEP가 1년 단위로 협상과 서명을 (갱신)하도록 한 계약조건에 따라 그 주기 이상으로 자료를 제공할 의무는 없지만, 최근 몇 년간 KIEP가 점점 세부 내역을 요구해옴에 따라 모든 질문에 답해왔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미연구소장 “자금 끊는 건 KIEP 권리지만 그 방식 끔찍했다”
    • 입력 2018-04-13 04:44:59
    • 수정2018-04-13 05:01:29
    국제
최근 정부의 지원 중단 논란을 빚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USKI)의 구재회 소장은 12일(현지시각) "우리의 성과가 불만스럽다면 자금 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KIEP(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권리이지만 이번 일이 진행되는 방식은 끔찍했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의 한가운데 섰던 구 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속적인 인적 교체 요구 및 운영 규정 변경 시도는 USKI와 SAIS 모두에 그야말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으며, 워싱턴에 있는 어떠한 싱크탱크나 학문적 기관이었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며 이같이 반발했다.

앞서 KIEP는 회계 투명성 등 운영상의 문제를 들어 오는 6월부터 USKI 예산 지원 중단을 결정했으나, 이에 대해 USKI측은 '코드 인사를 위한 싱크탱크 물갈이', '학문의 자유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라며 강력히 반발해왔다.

이 과정에서 KIEP가 보수 성향으로 알려진 구 소장의 교체를 요구하면서 '인적 청산' 논란이 가열됐다.

결국, USKI는 2006년 설립된 지 12년 만에 내달 11일 자로 문을 닫기로 했다. 다만 북한 전문매체인 '38노스'는 별도 재원을 마련해 독자적으로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 소장은 국회 관계자들을 인용해 USKI와 역시 정부지원을 받는 한미경제연구소(KEI)를 비교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USKI와 달리 KEI는 KIEP의 통제하에 있는 등록된 외국 기관이기 때문에 회계 보고 관점에서 두 기관을 비교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SAIS와 KIEP가 1년 단위로 협상과 서명을 (갱신)하도록 한 계약조건에 따라 그 주기 이상으로 자료를 제공할 의무는 없지만, 최근 몇 년간 KIEP가 점점 세부 내역을 요구해옴에 따라 모든 질문에 답해왔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