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팬레터’, 대만 진출

입력 2018.05.06 (09:50) 수정 2018.05.06 (09: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월, 국내 창작 뮤지컬의 역사를 새롭게 쓴 뮤지컬 <팬레터>가 2018년 하반기 대만에서 오리지널 버전 공연을 앞두고 있다.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제작하는 창작뮤지컬 <팬레터>는 오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National Taichung Theater, 이하 NTT)’에서 공연된다.

이번 대만 현지 공연을 주최하는 ‘NTT’는 대만 국립 공연예술 센터 산하 1호 국립극장이다. 뮤지컬 <팬레터>의 오리지널 버전 공연은 주최 측인 ‘NTT’에서 여름 시즌에 우수한 해외 작품(창작 뮤지컬 1편, 라이선스 뮤지컬 1편)을 선정하는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성사되었다.

대만 현지에서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로는 이례적인 러브콜을 받은 <팬레터>의 대만 공연 부제는 <팬레터 : 빛에서 온 편지>이다.

NTT 여름 시즌 페스티벌을 준비하는 프로그래머들은 작년 일본판 <데스노트>에 이어 한국 창작 뮤지컬을 초청하기 위해 한국을 직접 방문해 다수의 뮤지컬을 관람했다.

그 중 중국어 자막이 서비스 된 <팬레터>를 관람 한 후, 웰메이드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대만 관객에게 보여주고 싶다며 오리지널 초청 공연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대만 ‘NTT’ 관계자는 “뮤지컬 <팬레터>가 한국 순수 창작 뮤지컬로는 대만에서 올리는 첫 케이스이다. 대만 관객들이 한국 창작 뮤지컬을 즐겁게 관람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선정된 <팬레터>의 이번 공연에는 재연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끈 ‘김해진’ 역에 김종구, 이규형이 출연하며 ‘정세훈’ 역에 문태유가 함께한다.

이와 더불어 ‘히카루’ 역에 소정화, 김히어라와 ‘이윤’ 역에 박정표가 출연하며, ‘김수남’ 역에 이승현, 손유동과 ‘이태준’ 역에 양승리, ‘김환태’ 역에 권동호가 출연을 결정하며 힘을 보탠다.

특히 이규형 배우의 경우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밀의 숲> 등에 출연한 드라마가 대만 현지에서 인기가 높아 관심이 집중되는 등 오리지널 공연팀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팬레터>는 1930년대 경성에서 팬레터를 계기로 문인들 세계에 들어가게 된 한 작가 지망생의 성장을 그린 이야기로 당대 최고의 문인인 ‘김유정’과 ‘이상’ 등 문인들의 일화를 모티브로 하여 당시 문인들의 예술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공연제작사 라이브는 한-중-일 해외 라이선스 공연 진출에 성공한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 <마이 버킷 리스트>에 이어 <팬레터>까지 삼연속 해외 진출을 확정 지으며, 공연 계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창작뮤지컬 ‘팬레터’, 대만 진출
    • 입력 2018-05-06 09:50:44
    • 수정2018-05-06 09:50:55
    TV특종
지난 2월, 국내 창작 뮤지컬의 역사를 새롭게 쓴 뮤지컬 <팬레터>가 2018년 하반기 대만에서 오리지널 버전 공연을 앞두고 있다.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제작하는 창작뮤지컬 <팬레터>는 오는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National Taichung Theater, 이하 NTT)’에서 공연된다. 이번 대만 현지 공연을 주최하는 ‘NTT’는 대만 국립 공연예술 센터 산하 1호 국립극장이다. 뮤지컬 <팬레터>의 오리지널 버전 공연은 주최 측인 ‘NTT’에서 여름 시즌에 우수한 해외 작품(창작 뮤지컬 1편, 라이선스 뮤지컬 1편)을 선정하는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성사되었다. 대만 현지에서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로는 이례적인 러브콜을 받은 <팬레터>의 대만 공연 부제는 <팬레터 : 빛에서 온 편지>이다. NTT 여름 시즌 페스티벌을 준비하는 프로그래머들은 작년 일본판 <데스노트>에 이어 한국 창작 뮤지컬을 초청하기 위해 한국을 직접 방문해 다수의 뮤지컬을 관람했다. 그 중 중국어 자막이 서비스 된 <팬레터>를 관람 한 후, 웰메이드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대만 관객에게 보여주고 싶다며 오리지널 초청 공연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대만 ‘NTT’ 관계자는 “뮤지컬 <팬레터>가 한국 순수 창작 뮤지컬로는 대만에서 올리는 첫 케이스이다. 대만 관객들이 한국 창작 뮤지컬을 즐겁게 관람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로 선정된 <팬레터>의 이번 공연에는 재연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끈 ‘김해진’ 역에 김종구, 이규형이 출연하며 ‘정세훈’ 역에 문태유가 함께한다. 이와 더불어 ‘히카루’ 역에 소정화, 김히어라와 ‘이윤’ 역에 박정표가 출연하며, ‘김수남’ 역에 이승현, 손유동과 ‘이태준’ 역에 양승리, ‘김환태’ 역에 권동호가 출연을 결정하며 힘을 보탠다. 특히 이규형 배우의 경우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밀의 숲> 등에 출연한 드라마가 대만 현지에서 인기가 높아 관심이 집중되는 등 오리지널 공연팀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키고 있다. <팬레터>는 1930년대 경성에서 팬레터를 계기로 문인들 세계에 들어가게 된 한 작가 지망생의 성장을 그린 이야기로 당대 최고의 문인인 ‘김유정’과 ‘이상’ 등 문인들의 일화를 모티브로 하여 당시 문인들의 예술과 사랑을 그린 작품이다. 한편 공연제작사 라이브는 한-중-일 해외 라이선스 공연 진출에 성공한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 <마이 버킷 리스트>에 이어 <팬레터>까지 삼연속 해외 진출을 확정 지으며, 공연 계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