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한국 시간 12일 오전 10시…최대 압박 여전”

입력 2018.06.05 (06:59) 수정 2018.06.05 (07: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간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싱가포르 현지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 우리 시간으로는 오전 10시부터 시작됩니다.

야당인 민주당은 북핵 폐기 전에 대북 제재를 해제하면 안된다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백악관은 최대 압박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백악관은 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에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시간으로는 12일 오전 10시, 미국 워싱턴 시간으로는 11일 오후 9십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첫 번째 북미 정상회담 일정은, 잠정적으로, 싱가포르 시간 6월 12일 오전 9시, 미국 동부 시간 11일 오후 9시에 개막될 겁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싱가포르 실무 협상은 마무리 단계이고, 판문점 협상에서는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관련 내용을 매일 보고 받고 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특히 대북 제재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까지 미국 정부의 입장은 바뀐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 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바뀐 게 없습니다. 매우 강력한 제재를 가하고 있고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민주당은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폐기와 검증이 이뤄지기 전에 대북 제재를 해제하면 안 된다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척 슈머 원내대표 등 민주당 상원 지도부는 서한에서 ▲핵과 생화학 무기 해제, ▲군사 목적의 우라늄과 플루토늄 생산 농축 중단, ▲핵 실험장과 핵무기 인프라 영구 해체, ▲탄도 미사일 시험 전면 중단과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백악관이 회담 시간을 공개하면서 '첫 번째 회담'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미뤄볼 때 회담 진행 상황에 따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추가 회담을 할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한국 시간 12일 오전 10시…최대 압박 여전”
    • 입력 2018-06-05 07:02:56
    • 수정2018-06-05 07:08:02
    뉴스광장
[앵커]

미국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간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싱가포르 현지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 우리 시간으로는 오전 10시부터 시작됩니다.

야당인 민주당은 북핵 폐기 전에 대북 제재를 해제하면 안된다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백악관은 최대 압박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백악관은 기자회견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시간으로 12일 오전 9시에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시간으로는 12일 오전 10시, 미국 워싱턴 시간으로는 11일 오후 9십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첫 번째 북미 정상회담 일정은, 잠정적으로, 싱가포르 시간 6월 12일 오전 9시, 미국 동부 시간 11일 오후 9시에 개막될 겁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싱가포르 실무 협상은 마무리 단계이고, 판문점 협상에서는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관련 내용을 매일 보고 받고 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특히 대북 제재 관련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까지 미국 정부의 입장은 바뀐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샌더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 정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이 바뀐 게 없습니다. 매우 강력한 제재를 가하고 있고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민주당은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폐기와 검증이 이뤄지기 전에 대북 제재를 해제하면 안 된다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척 슈머 원내대표 등 민주당 상원 지도부는 서한에서 ▲핵과 생화학 무기 해제, ▲군사 목적의 우라늄과 플루토늄 생산 농축 중단, ▲핵 실험장과 핵무기 인프라 영구 해체, ▲탄도 미사일 시험 전면 중단과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백악관이 회담 시간을 공개하면서 '첫 번째 회담'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미뤄볼 때 회담 진행 상황에 따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추가 회담을 할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