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새누리당 매크로 댓글 조작 사건’ 형사3부 배당

입력 2018.06.12 (11:00) 수정 2018.06.12 (11: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한나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고발한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를 검찰에서 직접 할지 경찰에 맡길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형사3부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부서입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새누리당과 한나라당이 매크로를 이용한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관련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지속적으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드루킹 사건보다 죄질이 훨씬 중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여권에서는 드루킹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한나라당·새누리당 댓글조작 사건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허 특검은 특검법이 개정되지 않는 한 특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찰, ‘새누리당 매크로 댓글 조작 사건’ 형사3부 배당
    • 입력 2018-06-12 11:00:13
    • 수정2018-06-12 11:01:57
    사회
서울중앙지검이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한나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고발한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를 검찰에서 직접 할지 경찰에 맡길지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형사3부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부서입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새누리당과 한나라당이 매크로를 이용한 여론 조작 의혹에 대해 관련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지속적으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드루킹 사건보다 죄질이 훨씬 중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여권에서는 드루킹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한나라당·새누리당 댓글조작 사건도 함께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허 특검은 특검법이 개정되지 않는 한 특검 수사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