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네덜란드산 ‘살충제 달걀’ 발견…7만 3천개 회수 조치

입력 2018.06.12 (18:28) 수정 2018.06.12 (18: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독일 정부가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포함된 달걀 7만3천 개를 전량 회수하도록 했다고 슈피겔 온라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 달걀은 네덜란드로부터 수입된 것으로, 일부는 니더작센 주(州)와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바이에른 주 등 6개 주의 마켓에서 유통됐습니다.

피프로닐에 오염된 경위와 달걀의 오염 범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네덜란드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말까지 마켓에서 살충제 달걀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살포된 피프로닐의 잔류물이 토양에 남아있다가 오염을 유발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지난해 7월쯤부터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에서 생산돼 유통된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1년도 안 돼 재발한 것입니다.

피프로닐은 동물에서 벼룩이나 이, 진드기 등을 제거하는 데 쓰이는 살충제로, 식용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TO)는 이를 대량 섭취할 경우 신장이나, 간, 갑상샘에 해를 끼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지난해 벨기에가 처음으로 EU에 피프로닐 오염 계란의 존재를 신고하면서 살충제 계란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졌습니다. 당시 유럽연합(EU)은 회원국 24개국과 비회원국 16개국 등 모두 40개국에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유통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독일서 네덜란드산 ‘살충제 달걀’ 발견…7만 3천개 회수 조치
    • 입력 2018-06-12 18:28:56
    • 수정2018-06-12 18:32:15
    국제
독일 정부가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포함된 달걀 7만3천 개를 전량 회수하도록 했다고 슈피겔 온라인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 달걀은 네덜란드로부터 수입된 것으로, 일부는 니더작센 주(州)와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바이에른 주 등 6개 주의 마켓에서 유통됐습니다.

피프로닐에 오염된 경위와 달걀의 오염 범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네덜란드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말까지 마켓에서 살충제 달걀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살포된 피프로닐의 잔류물이 토양에 남아있다가 오염을 유발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지난해 7월쯤부터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에서 생산돼 유통된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1년도 안 돼 재발한 것입니다.

피프로닐은 동물에서 벼룩이나 이, 진드기 등을 제거하는 데 쓰이는 살충제로, 식용 가축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TO)는 이를 대량 섭취할 경우 신장이나, 간, 갑상샘에 해를 끼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지난해 벨기에가 처음으로 EU에 피프로닐 오염 계란의 존재를 신고하면서 살충제 계란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졌습니다. 당시 유럽연합(EU)은 회원국 24개국과 비회원국 16개국 등 모두 40개국에서 피프로닐 오염 계란이 유통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