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VID’ 대신 ‘완전한 비핵화’…의미는?

입력 2018.06.12 (23:09) 수정 2018.06.13 (01: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여기서 숨가빴던 오늘(12일) 하루, 북미 정상회담 모든 일정을 현지에서 밀착 취재한 싱가폴 특설 스튜디오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임장원 앵커, 지금은 모든 일정이 끝났을 텐데, 현지 분위기는 좀 어떻습니까 ?

이곳 싱가포르의 날씨 만큼이나 뜨겁고 숨가빴던 하루가 서서히 저물고 있습니다.

북미 두 정상이 도착한 지난 일요일부터 싱가포르는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북미회담 특별시'였습니다.

회담은 끝났지만, 각국 취재진들은 여전히 남아 이번 회담의 성과와 의미를 분석하느라 분주합니다.

북미 공동성명에는, 미국이 줄기차게 고집해왔던 'CVID',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표현이 빠졌습니다.

대신,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만 들어갔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양보를 한 게 아니냐'는 해석에 선을 그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동성명의 3번째 조항,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돼 있습니다.

미국이 그동안 강조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즉 CVID 원칙 가운데 '완전한 비핵화', CD 원칙만 남은 겁니다.

대신,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하고, 변함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막판까지 CVID 명기를 요구한 반면, 북한은 난색을 표해왔기 때문에 미국이 북한과의 합의를 위해 한발 양보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CVID 원칙이 성명에서 빠진 데 대한 우려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북한의) 체제 보장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변함없는 약속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이게 우리가 방금 서명한 성명서입니다."]

검증 부분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인력을 투입해 검증할 것이라며, 북미 상호 신뢰가 구축되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실험장에 이어 미사일 실험장도 폐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이미 주요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이건 성명에 있는 게 아니라 우리가 합의한 이후에 나온 얘깁니다."]

CVID 원칙도 성명서에는 명기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신뢰 관계를 구축하면 후속 협상을 통해 얼마든지 실현이 가능하다고 역설한 겁니다.

북미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포괄적인 문구로 세기의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결국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수싸움은 다음주부터 열릴 후속 회담에서 재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CVID’ 대신 ‘완전한 비핵화’…의미는?
    • 입력 2018-06-12 23:12:40
    • 수정2018-06-13 01:13:00
    뉴스라인 W
[앵커]

그러면 여기서 숨가빴던 오늘(12일) 하루, 북미 정상회담 모든 일정을 현지에서 밀착 취재한 싱가폴 특설 스튜디오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임장원 앵커, 지금은 모든 일정이 끝났을 텐데, 현지 분위기는 좀 어떻습니까 ?

이곳 싱가포르의 날씨 만큼이나 뜨겁고 숨가빴던 하루가 서서히 저물고 있습니다.

북미 두 정상이 도착한 지난 일요일부터 싱가포르는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북미회담 특별시'였습니다.

회담은 끝났지만, 각국 취재진들은 여전히 남아 이번 회담의 성과와 의미를 분석하느라 분주합니다.

북미 공동성명에는, 미국이 줄기차게 고집해왔던 'CVID',즉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표현이 빠졌습니다.

대신,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만 들어갔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양보를 한 게 아니냐'는 해석에 선을 그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동성명의 3번째 조항,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돼 있습니다.

미국이 그동안 강조해온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즉 CVID 원칙 가운데 '완전한 비핵화', CD 원칙만 남은 겁니다.

대신, 김정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하고, 변함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막판까지 CVID 명기를 요구한 반면, 북한은 난색을 표해왔기 때문에 미국이 북한과의 합의를 위해 한발 양보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입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CVID 원칙이 성명에서 빠진 데 대한 우려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북한의) 체제 보장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변함없는 약속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이게 우리가 방금 서명한 성명서입니다."]

검증 부분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인력을 투입해 검증할 것이라며, 북미 상호 신뢰가 구축되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실험장에 이어 미사일 실험장도 폐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은 이미 주요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이건 성명에 있는 게 아니라 우리가 합의한 이후에 나온 얘깁니다."]

CVID 원칙도 성명서에는 명기되지 않았지만, 앞으로 신뢰 관계를 구축하면 후속 협상을 통해 얼마든지 실현이 가능하다고 역설한 겁니다.

북미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포괄적인 문구로 세기의 합의를 이끌어내면서 결국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수싸움은 다음주부터 열릴 후속 회담에서 재개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