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도위기 몰린 뉴코아그룹, 백화점 무단 휴점

입력 1997.10.20 (21:00) 수정 2022.11.27 (16:0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류근찬 앵커 :

유통전문그룹인 뉴코아 그룹이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코아 그룹은 오늘 급기야 5백억원에 달하는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서 부도위기에 몰리자 백화점내 상품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사전예고없이 138개 전점포를 경차까지 동원해서 폐쇄하고 말았습니다. 이 때문에 뉴코아를 찾은 고객들이 영문도 모른채 발길을 되돌려야만 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현진 기자 :

세일 마지막날, 평소같으면 북적댔어야 할 백화점 정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친절하게 손님을 맞던 안내직원의 자리는 삼엄한 복장의 경찰들로 대치됐습니다. 입구에는 일방적인 휴점 안내문만 덩그러니 나붙었습니다. 백화점을 찾은 많은 시민들은 한참이나 머뭇거리다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부도소문까지 나돌자 허탈해하는 시민도 많았습니다.


⊙시민 :

다리아파 죽겠네, 걸어왔는데, 몰랐어요, 전혀.


⊙이현진 기자 :

수선을 위해 옷이나 구두 등을 매장에 맡긴 시민들은 아예 발을 동동 굴려야 했습니다.


⊙한정옥 (서울 잠원동) :

오늘 3시에 찾으러 오라 그러더라고요, 그래갖고 지금 4시 15분인데 그냥 이렇게 좀 늦게 가면 찾을 수 있겠다고 온거죠.


⊙이현진 기자 :

어음결제가 어려워져 부도설이 나돌자 뉴코아측이 경찰까지 동원해 138개 전 점포를 무단 폐쇄했기 때문입니다.


⊙뉴코아 백화점 관계자 :

직원들이 혼선을 빚을 것 같고 상품들이 무분별하게 다 빠져 나갈까봐...


⊙이현진 기자 :

4천여개에 달하는 납품업체들도 신경이 곤두서 아예 납품한 물건을 도로 가져가려는 업체도 적지 않았습니다.


⊙납품업체 관계자 :

부도설이 있어서 물건들을 실어가려고...


⊙이현진 기자 :

한마디 사전예고도 없는 무단휴점에 바쁜 시간을 쪼개 백화점을 찾은 애꿎은 시민들만 골탕을 먹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부도위기 몰린 뉴코아그룹, 백화점 무단 휴점
    • 입력 1997-10-20 21:00:00
    • 수정2022-11-27 16:07:52
    뉴스 9

⊙류근찬 앵커 :

유통전문그룹인 뉴코아 그룹이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코아 그룹은 오늘 급기야 5백억원에 달하는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서 부도위기에 몰리자 백화점내 상품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사전예고없이 138개 전점포를 경차까지 동원해서 폐쇄하고 말았습니다. 이 때문에 뉴코아를 찾은 고객들이 영문도 모른채 발길을 되돌려야만 했습니다.

이현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현진 기자 :

세일 마지막날, 평소같으면 북적댔어야 할 백화점 정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친절하게 손님을 맞던 안내직원의 자리는 삼엄한 복장의 경찰들로 대치됐습니다. 입구에는 일방적인 휴점 안내문만 덩그러니 나붙었습니다. 백화점을 찾은 많은 시민들은 한참이나 머뭇거리다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부도소문까지 나돌자 허탈해하는 시민도 많았습니다.


⊙시민 :

다리아파 죽겠네, 걸어왔는데, 몰랐어요, 전혀.


⊙이현진 기자 :

수선을 위해 옷이나 구두 등을 매장에 맡긴 시민들은 아예 발을 동동 굴려야 했습니다.


⊙한정옥 (서울 잠원동) :

오늘 3시에 찾으러 오라 그러더라고요, 그래갖고 지금 4시 15분인데 그냥 이렇게 좀 늦게 가면 찾을 수 있겠다고 온거죠.


⊙이현진 기자 :

어음결제가 어려워져 부도설이 나돌자 뉴코아측이 경찰까지 동원해 138개 전 점포를 무단 폐쇄했기 때문입니다.


⊙뉴코아 백화점 관계자 :

직원들이 혼선을 빚을 것 같고 상품들이 무분별하게 다 빠져 나갈까봐...


⊙이현진 기자 :

4천여개에 달하는 납품업체들도 신경이 곤두서 아예 납품한 물건을 도로 가져가려는 업체도 적지 않았습니다.


⊙납품업체 관계자 :

부도설이 있어서 물건들을 실어가려고...


⊙이현진 기자 :

한마디 사전예고도 없는 무단휴점에 바쁜 시간을 쪼개 백화점을 찾은 애꿎은 시민들만 골탕을 먹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