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 내일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사죄의 뜻 명기

입력 1998.10.07 (21: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 한국민에 대한 반성.사죄 명기한 2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


⊙ 김종진 앵커 :

일본은 오늘 천황의 사과 표현에 그치지 않고 내일 김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총리간에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공동선언문에 한국민에 대한 반성과 사죄의 뜻을 명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의 김청원 특파원입니다.


⊙ 김청원 특파원 :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총리가 내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할 공동선언문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한일 양국 정상이 내일 선언할 공동선언문의 부제는 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한일 파트너쉽으로 모두 11개 항목으로 짜여져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 선언문에서 오부찌 총리는 역사 문제에 대해 식민지배로 한국민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를 표명하고 사죄의 뜻을 문서에 명기한다고 이 신문이 전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이를 평가하고 양국이 화해와 선린우호 협력에 바탕을 둔 미래지향적인 관계발전에 노력할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부찌 총리는 또 한국이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로 성장한데 대해 경의를 표하고 김 대통령도 2차대전후 일본의 안전보장 정책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경제지원 등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일본이 수행한 역할을 높이 평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대북한 정책에 대해 오부찌 총리는 화해와 협력에 힘을 기울이는 김 대통령의 정책에 지지를 표명하고 양국 수교는 한반도 에너지 개발기구 KEDO가 북한의 핵개발 저지를 위한 효과적인 기구임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청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정부, 내일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사죄의 뜻 명기
    • 입력 1998-10-07 21:00:00
    뉴스 9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 한국민에 대한 반성.사죄 명기한 2


@"한국민에 통절한 반성"


⊙ 김종진 앵커 :

일본은 오늘 천황의 사과 표현에 그치지 않고 내일 김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총리간에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공동선언문에 한국민에 대한 반성과 사죄의 뜻을 명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의 김청원 특파원입니다.


⊙ 김청원 특파원 :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총리가 내일 정상회담에서 합의할 공동선언문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한일 양국 정상이 내일 선언할 공동선언문의 부제는 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한일 파트너쉽으로 모두 11개 항목으로 짜여져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 선언문에서 오부찌 총리는 역사 문제에 대해 식민지배로 한국민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과를 표명하고 사죄의 뜻을 문서에 명기한다고 이 신문이 전했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이를 평가하고 양국이 화해와 선린우호 협력에 바탕을 둔 미래지향적인 관계발전에 노력할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부찌 총리는 또 한국이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로 성장한데 대해 경의를 표하고 김 대통령도 2차대전후 일본의 안전보장 정책과 개발도상국에 대한 경제지원 등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일본이 수행한 역할을 높이 평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대북한 정책에 대해 오부찌 총리는 화해와 협력에 힘을 기울이는 김 대통령의 정책에 지지를 표명하고 양국 수교는 한반도 에너지 개발기구 KEDO가 북한의 핵개발 저지를 위한 효과적인 기구임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청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