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폰 잔혹사’ 끝날까?…샤오미폰 국내 첫 공식판매

입력 2018.07.16 (19:23) 수정 2018.07.16 (20: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세계 시장을 주름잡는 샤오미와 화웨이 같은 중국 스마트폰들이 우리나라에만 오면 삼성과 LG 등 국내 제품에 밀려 영 힘을 쓰지 못했는데요,

샤오미가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유통하는 제품을 첫 출시 하면서, 한국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착한 가격의 폰, 그것이 홍미노트5입니다."]

중국 전자기기업체 샤오미의 홍미노트5가 국내에 정식 출시됐습니다.

샤오미가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휴대전화를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승희/샤오미 한국총판 대표 : "소비자들이 가장 가깝게 만날 수 있는 채널이 한국에서는 통신사입니다. 휴대전화를 살 수 있는. 그런 각도에서 이통사와 협력을 하게 된 것이고."]

홍미노트5는 넓은 화면에 대용량 메모리를 갖춘 준-프리미엄급 모델이지만, 가격은 경쟁 제품인 삼성 갤럭시A와 LG Q 시리즈의 60% 수준인 29만 9천 원입니다.

업계에선 샤오미가 '가격 대비 성능'을 앞세워 국내 중저가폰 시장을 본격 공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화웨이 등 기존에 유통됐던 중국폰들이 국내시장 공략에 실패했던 사례는 샤오미가 넘어야 할 과젭니다.

[설재원/이동통신사 대리점 직원 : "삼성이나 LG 외에 다른 브랜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생긴 것 같고요. 자급제 휴대전화로 구입을 하면서 선택약정으로 추가적인 할인을 받기 때문에 금액을 다운시키는 면에서는 조금더 괜찮은."]

시장의 우호적인 변화를 등에 업은 샤오미가 국내 이통시장의 '중국폰 잔혹사'를 끊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국폰 잔혹사’ 끝날까?…샤오미폰 국내 첫 공식판매
    • 입력 2018-07-16 19:24:40
    • 수정2018-07-16 20:05:06
    뉴스 7
[앵커]

세계 시장을 주름잡는 샤오미와 화웨이 같은 중국 스마트폰들이 우리나라에만 오면 삼성과 LG 등 국내 제품에 밀려 영 힘을 쓰지 못했는데요,

샤오미가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유통하는 제품을 첫 출시 하면서, 한국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김범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착한 가격의 폰, 그것이 홍미노트5입니다."]

중국 전자기기업체 샤오미의 홍미노트5가 국내에 정식 출시됐습니다.

샤오미가 국내 이동통신사를 통해 휴대전화를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승희/샤오미 한국총판 대표 : "소비자들이 가장 가깝게 만날 수 있는 채널이 한국에서는 통신사입니다. 휴대전화를 살 수 있는. 그런 각도에서 이통사와 협력을 하게 된 것이고."]

홍미노트5는 넓은 화면에 대용량 메모리를 갖춘 준-프리미엄급 모델이지만, 가격은 경쟁 제품인 삼성 갤럭시A와 LG Q 시리즈의 60% 수준인 29만 9천 원입니다.

업계에선 샤오미가 '가격 대비 성능'을 앞세워 국내 중저가폰 시장을 본격 공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화웨이 등 기존에 유통됐던 중국폰들이 국내시장 공략에 실패했던 사례는 샤오미가 넘어야 할 과젭니다.

[설재원/이동통신사 대리점 직원 : "삼성이나 LG 외에 다른 브랜드를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생긴 것 같고요. 자급제 휴대전화로 구입을 하면서 선택약정으로 추가적인 할인을 받기 때문에 금액을 다운시키는 면에서는 조금더 괜찮은."]

시장의 우호적인 변화를 등에 업은 샤오미가 국내 이통시장의 '중국폰 잔혹사'를 끊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