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억 밀수’ 영장 신청…“조현아, 조사 받다 뛰쳐나가”

입력 2018.07.23 (21:31) 수정 2018.07.25 (13:5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관세청이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밀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조 씨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어 증거인멸 가능성이 크고 무엇보다도 조사받는 태도에 문제가 많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관세청은 대한항공 협력업체 등을 압수수색해 밀수품으로 의심되는 2.5톤 분량의 물품을 확보했습니다.

관세청은 이들 대부분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해외에서 들여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관세청은, 조씨의 밀수·관세포탈 규모를 액수로는 55만 달러, 우리 돈 6억 원 어치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3차례 소환 조사를 진행하는 동안 조씨의 진술 태도에 문제가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첫 소환조사에서 조씨는 "두통 때문에 더 이상 조사 받는 게 어렵다"며, "조사를 끝내주면 해외 구매 물품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3일 세 번째 소환 조사 때는 "더 이상 조사를 받을 수 없다" 며, 조사실을 뛰쳐나가기까지 했고 "조사 태도가 불량하면 추가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조사관의 말에 결국 다시 조사에 응했다고 관세청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 개인 물품을 협력업체에 숨긴 증거인멸 정황이 포착된 데다,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현재 집행유예 기간인 점도 영장 신청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외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관세 납부 내역을 분석한 결과 조 씨의 관세 미신고는 상습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진일가의 관세포탈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인천지검은 내일(24일)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6억 밀수’ 영장 신청…“조현아, 조사 받다 뛰쳐나가”
    • 입력 2018-07-23 21:35:08
    • 수정2018-07-25 13:50:39
    뉴스 9
[앵커]

관세청이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밀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조 씨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어 증거인멸 가능성이 크고 무엇보다도 조사받는 태도에 문제가 많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신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관세청은 대한항공 협력업체 등을 압수수색해 밀수품으로 의심되는 2.5톤 분량의 물품을 확보했습니다.

관세청은 이들 대부분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해외에서 들여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조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관세청은, 조씨의 밀수·관세포탈 규모를 액수로는 55만 달러, 우리 돈 6억 원 어치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3차례 소환 조사를 진행하는 동안 조씨의 진술 태도에 문제가 많았다고 전했습니다.

첫 소환조사에서 조씨는 "두통 때문에 더 이상 조사 받는 게 어렵다"며, "조사를 끝내주면 해외 구매 물품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지난 3일 세 번째 소환 조사 때는 "더 이상 조사를 받을 수 없다" 며, 조사실을 뛰쳐나가기까지 했고 "조사 태도가 불량하면 추가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조사관의 말에 결국 다시 조사에 응했다고 관세청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 개인 물품을 협력업체에 숨긴 증거인멸 정황이 포착된 데다,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현재 집행유예 기간인 점도 영장 신청의 배경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관세청 관계자는 "해외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관세 납부 내역을 분석한 결과 조 씨의 관세 미신고는 상습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진일가의 관세포탈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인천지검은 내일(24일) 조 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