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북협상 답보에 화냈다’는 “가짜뉴스”…“매우 행복”

입력 2018.07.23 (22:53) 수정 2018.07.24 (00: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제대로 진척되지 않자 자신이 좌절감을 느끼며 참모들에게 화를 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와 관련,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9개월 동안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마찬가지로 핵 실험도 없었다"며 "일본이 행복해하고 있으며 모든 아시아가 행복해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러나 가짜뉴스는 나에게 물어보지도 않은 채, 충분히 빠르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내가 화가 났다고 보도한다"며 "틀렸다. 매우 행복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1일 WP는 백악관 참모들과 국무부 관리 등 내부 관계자 6명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더 이상의 위협은 없다고 확신했던 북한과 비핵화 협상 문제가 생각대로 풀리지 않는 데 대해 대외적으로는 대북협상을 성공적이라고 내세우지만, 사적인 자리에서는 노기를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대북협상 답보에 화냈다’는 “가짜뉴스”…“매우 행복”
    • 입력 2018-07-23 22:53:15
    • 수정2018-07-24 00:16:4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제대로 진척되지 않자 자신이 좌절감을 느끼며 참모들에게 화를 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와 관련,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9개월 동안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마찬가지로 핵 실험도 없었다"며 "일본이 행복해하고 있으며 모든 아시아가 행복해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러나 가짜뉴스는 나에게 물어보지도 않은 채, 충분히 빠르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내가 화가 났다고 보도한다"며 "틀렸다. 매우 행복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21일 WP는 백악관 참모들과 국무부 관리 등 내부 관계자 6명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더 이상의 위협은 없다고 확신했던 북한과 비핵화 협상 문제가 생각대로 풀리지 않는 데 대해 대외적으로는 대북협상을 성공적이라고 내세우지만, 사적인 자리에서는 노기를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