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文 정부 ‘북한산 석탄 운송자’ 아니길…국정조사로 규명”

입력 2018.08.10 (10:20) 수정 2018.08.10 (10: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산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이후 정부가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 조사를 통해 북한산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10개월 이상 이같은 행위가 사실상 방조 또는 묵인됐다"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가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한 연유를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오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판문점 회담 이후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남북회담이 정략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으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혹시라도 이번에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 문제와 경제 실정을 덮으려고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선 "안철수 캠프의 전략이 드루킹을 통해 문재인 캠프에 전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재벌 대책은 드루킹에게 받아 읊고, 남의 당 홍보 전략을 빼내는 파렴치한 일 그만하고 민생 대책이나 만들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성태 “文 정부 ‘북한산 석탄 운송자’ 아니길…국정조사로 규명”
    • 입력 2018-08-10 10:20:54
    • 수정2018-08-10 10:22:35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산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이후 정부가 북한산 석탄을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가 관세청 조사를 통해 북한산이라는 사실이 확인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10개월 이상 이같은 행위가 사실상 방조 또는 묵인됐다"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정부가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한 연유를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오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판문점 회담 이후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남북회담이 정략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으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혹시라도 이번에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 문제와 경제 실정을 덮으려고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드루킹 특검과 관련해선 "안철수 캠프의 전략이 드루킹을 통해 문재인 캠프에 전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재벌 대책은 드루킹에게 받아 읊고, 남의 당 홍보 전략을 빼내는 파렴치한 일 그만하고 민생 대책이나 만들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