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법 개정 통해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 허용 필요”

입력 2018.10.05 (20:08) 수정 2018.10.05 (20: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가 법 개정을 통해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교육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5일) 세종 참샘초등학교에서 열린 학부모 간담회에서 초등 1∼2학년 영어교육을 허용해달라는 학부모 건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과도한 교육, 지식 전달 위주 영어수업은 그 단계의 아이들에게 맞지 않아서 (초등 1∼2학년은) 방과 후 수업도 금지한 것"이라며 "놀이·체험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영어에) 노출되는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의미에서는 (유치원과 영어교육과의) 연속성을 봐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만, 법 개정 사항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개정안이 처리돼야 한다"며 "방향은 그런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저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유 부총리는 교육부가 지난해 추진하려다 유예한 유치원 방과 후 영어 특별활동을 금지 정책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 부총리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세부적으로 점검해야 할 사안들이 있어 확정적으로 이야기하기는 이르다"면서도 "다만, 방향이 그렇게 (놀이 중심으로 1∼2학년 방과 후 영어교육을 허용하는 것으로) 가야 한다는 것에 (여야의) 공감대가 형성된 정도"라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방과 후 영어교육 허용을 위한 법 개정 추진 시기와 관련해서는 "국정감사 끝나고 11월부터 예산·법안을 논의할 때 함께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유 부총리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내놓은 초등 저학년 오후 3시 하교 방안에 대해서는 전날 대정부질문에 이어 거듭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초등 저학년의 일괄적인 오후 3시 하교는 아이들에게도 좋지 않다는 일부 학부모의 지적에 "의무적으로 3시까지 모든 학생이 (학교에) 남아있도록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은혜 “법 개정 통해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 허용 필요”
    • 입력 2018-10-05 20:08:29
    • 수정2018-10-05 20:12:21
    사회
교육부가 법 개정을 통해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교육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5일) 세종 참샘초등학교에서 열린 학부모 간담회에서 초등 1∼2학년 영어교육을 허용해달라는 학부모 건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과도한 교육, 지식 전달 위주 영어수업은 그 단계의 아이들에게 맞지 않아서 (초등 1∼2학년은) 방과 후 수업도 금지한 것"이라며 "놀이·체험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영어에) 노출되는 환경을 만들어준다는 의미에서는 (유치원과 영어교육과의) 연속성을 봐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만, 법 개정 사항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개정안이 처리돼야 한다"며 "방향은 그런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저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유 부총리는 교육부가 지난해 추진하려다 유예한 유치원 방과 후 영어 특별활동을 금지 정책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 부총리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세부적으로 점검해야 할 사안들이 있어 확정적으로 이야기하기는 이르다"면서도 "다만, 방향이 그렇게 (놀이 중심으로 1∼2학년 방과 후 영어교육을 허용하는 것으로) 가야 한다는 것에 (여야의) 공감대가 형성된 정도"라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방과 후 영어교육 허용을 위한 법 개정 추진 시기와 관련해서는 "국정감사 끝나고 11월부터 예산·법안을 논의할 때 함께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유 부총리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내놓은 초등 저학년 오후 3시 하교 방안에 대해서는 전날 대정부질문에 이어 거듭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초등 저학년의 일괄적인 오후 3시 하교는 아이들에게도 좋지 않다는 일부 학부모의 지적에 "의무적으로 3시까지 모든 학생이 (학교에) 남아있도록 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