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소년들...영상 속 흔적을 찾아서

입력 2018.10.19 (22:10) 수정 2018.10.19 (23: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여순사건 희생자들 가운데는
어린아이들도 많았습니다.

특히 소년들조차
정치범으로 내몰렸는데요,

당시
소년범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담긴 영상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굴됐습니다.

김해정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한국전쟁 발발 직후 여름,
경기도 수원역입니다.

포로 수십 명이 고개를 숙이고 있고,

행여 도망갈까
무장한 경찰들이 에워싸고 있습니다.

햇살이 따가운지
머리를 천으로 덮은 포로들.

물을 마시기 위해
겨우 든 얼굴은 한결같이 앳됩니다.

이들은
여순사건과 제주 4.3 사건 등에 연루돼
인천소년형무소에 수감돼 있다가
탈옥해 붙잡힌 소년범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양일화 / 당시 인천소년형무소 수감자
"(인천형무소) 경찰관들이 다 도망가버렸으니까 문이 열려 있었거든, 문이 열려 있으니까 밥이 있는 창고에 가서 도시락 싸고 수원으로 향한 것이 그 영상이거든."


20초 분량의 영상은
지난 여름 미국국립문서보관청에서
서울대 연구원에 의해 처음 발굴됐습니다.

영상물 메모에는
한국 정치범이라 기록돼 있고,
영상과 같은 구도의 사진 뒷면에는
1950년 7월 1일, 촬영 날짜가 선명합니다.

하지만 화면 속 소년들의
행적에 대한 기록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증언 등을 토대로 이들이
대전형무소로 이감됐을 것으로
추정될 뿐입니다.

한 달 뒤 수천 명에 달하는
대전형무소 재소자는
대전시 산내동 골령골에서
이른바 보도연맹 산내 대학살 당시
학살당했습니다.

[인터뷰]전갑생 /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
"희생자들이 몇 명인지 진실 규명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어려운 점이 그런 이감 기록이나 죄수자 명부가 없다는 게 제일 큰 이유라고 봅니다."

규모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여순사건 행방불명자,

그 가운데에는
아직 피지 못한 소년들까지
정치범이라는 이름으로 포함돼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갔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사라진 소년들...영상 속 흔적을 찾아서
    • 입력 2018-10-19 22:10:54
    • 수정2018-10-19 23:39:59
    뉴스9(광주)
[앵커멘트] 여순사건 희생자들 가운데는 어린아이들도 많았습니다. 특히 소년들조차 정치범으로 내몰렸는데요, 당시 소년범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담긴 영상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미국에서 처음으로 발굴됐습니다. 김해정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한국전쟁 발발 직후 여름, 경기도 수원역입니다. 포로 수십 명이 고개를 숙이고 있고, 행여 도망갈까 무장한 경찰들이 에워싸고 있습니다. 햇살이 따가운지 머리를 천으로 덮은 포로들. 물을 마시기 위해 겨우 든 얼굴은 한결같이 앳됩니다. 이들은 여순사건과 제주 4.3 사건 등에 연루돼 인천소년형무소에 수감돼 있다가 탈옥해 붙잡힌 소년범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양일화 / 당시 인천소년형무소 수감자 "(인천형무소) 경찰관들이 다 도망가버렸으니까 문이 열려 있었거든, 문이 열려 있으니까 밥이 있는 창고에 가서 도시락 싸고 수원으로 향한 것이 그 영상이거든." 20초 분량의 영상은 지난 여름 미국국립문서보관청에서 서울대 연구원에 의해 처음 발굴됐습니다. 영상물 메모에는 한국 정치범이라 기록돼 있고, 영상과 같은 구도의 사진 뒷면에는 1950년 7월 1일, 촬영 날짜가 선명합니다. 하지만 화면 속 소년들의 행적에 대한 기록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당시 증언 등을 토대로 이들이 대전형무소로 이감됐을 것으로 추정될 뿐입니다. 한 달 뒤 수천 명에 달하는 대전형무소 재소자는 대전시 산내동 골령골에서 이른바 보도연맹 산내 대학살 당시 학살당했습니다. [인터뷰]전갑생 /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 연구원 "희생자들이 몇 명인지 진실 규명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어려운 점이 그런 이감 기록이나 죄수자 명부가 없다는 게 제일 큰 이유라고 봅니다." 규모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은 여순사건 행방불명자, 그 가운데에는 아직 피지 못한 소년들까지 정치범이라는 이름으로 포함돼 역사 속으로 사라져 갔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