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 99번째 투어 대회 우승…고향 바젤 대회 20연승

입력 2018.10.29 (06: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개인 통산 99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페더러는 28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ATP 투어 스위스 인도어스 바젤(총상금 198만4천420 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마리우스 코필(93위·루마니아)을 2-0(7-6<7-5> 6-4)으로 제압했다.

6월 메르세데스컵 이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시즌 네 번째 우승과 함께 개인 통산으로 99번째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우승 상금은 42만7천765 유로(약 5억5천만원)다.

1981년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난 페더러는 또 고향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서 통산 9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2006년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했으며 2007년과 2008년, 2010년, 2011년에도 정상에 올랐다.

2013년 결승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4위·아르헨티나)에게 져 준우승한 페더러는 2014년, 2015년, 2017년, 2018년 등 이 대회에서 네 번 더 우승했다.

2016년은 부상으로 불참했기 때문에 2014년부터 이 대회에서 20전 전승을 거뒀다.

1975년 창설된 바젤 대회는 페더러가 어린 시절 볼 보이로 활약하며 테니스 선수의 꿈을 키운 대회로도 잘 알려졌다.

페더러는 29일 개막하는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와 11월 11일부터 시작되는 ATP 파이널스 등 올해 2개 대회에 더 출전한다.

ATP 투어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은퇴한 지미 코너스(66·미국)가 보유한 109회다. 페더러가 100번째 우승을 달성하면 이는 코너스에 이어 두 번째 기록이 된다.

페더러는 우승을 확정한 뒤 "어쩌면 고향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결승전이 될지도 모르는 경기에서 이겨 더 의미가 크다"고 감격스러워 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페더러, 99번째 투어 대회 우승…고향 바젤 대회 20연승
    • 입력 2018-10-29 06:53:15
    연합뉴스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개인 통산 99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페더러는 28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ATP 투어 스위스 인도어스 바젤(총상금 198만4천420 유로)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마리우스 코필(93위·루마니아)을 2-0(7-6<7-5> 6-4)으로 제압했다.

6월 메르세데스컵 이후 약 4개월 만에 다시 투어 대회 정상에 오른 페더러는 시즌 네 번째 우승과 함께 개인 통산으로 99번째 우승 트로피를 수집했다. 우승 상금은 42만7천765 유로(약 5억5천만원)다.

1981년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난 페더러는 또 고향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서 통산 9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2006년 이 대회에서 처음 우승했으며 2007년과 2008년, 2010년, 2011년에도 정상에 올랐다.

2013년 결승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4위·아르헨티나)에게 져 준우승한 페더러는 2014년, 2015년, 2017년, 2018년 등 이 대회에서 네 번 더 우승했다.

2016년은 부상으로 불참했기 때문에 2014년부터 이 대회에서 20전 전승을 거뒀다.

1975년 창설된 바젤 대회는 페더러가 어린 시절 볼 보이로 활약하며 테니스 선수의 꿈을 키운 대회로도 잘 알려졌다.

페더러는 29일 개막하는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와 11월 11일부터 시작되는 ATP 파이널스 등 올해 2개 대회에 더 출전한다.

ATP 투어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은퇴한 지미 코너스(66·미국)가 보유한 109회다. 페더러가 100번째 우승을 달성하면 이는 코너스에 이어 두 번째 기록이 된다.

페더러는 우승을 확정한 뒤 "어쩌면 고향에서 마지막으로 치르는 결승전이 될지도 모르는 경기에서 이겨 더 의미가 크다"고 감격스러워 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