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근현대 역사지도 제작

입력 2018.10.29 (07: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아픔이 서려 있는 역사적 공간을 돌아보며
교훈을 얻는 이른바 '다크 투어리즘'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군사 시설과 여순사건 학살지 등
여수의 근현대사 사적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지도가 제작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양창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퉁불퉁한 바위가
그대로 노출돼 있는 동굴 모양의 터널.

일제강점기 시절인 1926년,
군수 물자 등을 운반하기 위해
건설된 여수 마래터널입니다.

쇠망치와 정으로 바위를 뚫어 만든 터널엔
강제 노역에 동원된 식민지 민중의 한이 스며 있습니다.

여순사건 당시 진압군의 헌병대가
좌익에 가담했다는 의심만으로
125명을 학살한 뒤 시신까지 태워 버린 여수 만성리.

억울하게 죽은 혼령들이
저승에서라도 형제처럼 지내길 바라며
유족들은 '형제묘'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이렇게 여수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근현대사의 현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역사지도가 만들어졌습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가 제작한
여수 근현대 역사지도.

동학농민운동과 항일운동 유적지,
일제강점기의 군사 시설 등을
한 장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습니다.

특히 여순사건은 역사적 배경과
학살지 등을 자세히 소개하며 지도를 따로 만들었습니다.

직접 답사를 하는 탐방객들을 위한
추천 경로도 덧붙였습니다.

<김병호/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사장>
"여순사건, 그리고 민주화 운동까지를 담았습니다.
다크 투어리즘이 새로운 관광의 패러다임으로 대두되면서
지도의 활용도는 상당히 높을 것 같습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이번에 제작한 역사지도를 활용해
근현대사의 현장을 소개하는
답사 프로그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창흽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여수 근현대 역사지도 제작
    • 입력 2018-10-29 07:55:40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아픔이 서려 있는 역사적 공간을 돌아보며 교훈을 얻는 이른바 '다크 투어리즘'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일제강점기의 군사 시설과 여순사건 학살지 등 여수의 근현대사 사적지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지도가 제작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양창희 기잡니다. [리포트] 울퉁불퉁한 바위가 그대로 노출돼 있는 동굴 모양의 터널. 일제강점기 시절인 1926년, 군수 물자 등을 운반하기 위해 건설된 여수 마래터널입니다. 쇠망치와 정으로 바위를 뚫어 만든 터널엔 강제 노역에 동원된 식민지 민중의 한이 스며 있습니다. 여순사건 당시 진압군의 헌병대가 좌익에 가담했다는 의심만으로 125명을 학살한 뒤 시신까지 태워 버린 여수 만성리. 억울하게 죽은 혼령들이 저승에서라도 형제처럼 지내길 바라며 유족들은 '형제묘'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이렇게 여수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근현대사의 현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역사지도가 만들어졌습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가 제작한 여수 근현대 역사지도. 동학농민운동과 항일운동 유적지, 일제강점기의 군사 시설 등을 한 장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했습니다. 특히 여순사건은 역사적 배경과 학살지 등을 자세히 소개하며 지도를 따로 만들었습니다. 직접 답사를 하는 탐방객들을 위한 추천 경로도 덧붙였습니다. <김병호/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사장> "여순사건, 그리고 민주화 운동까지를 담았습니다. 다크 투어리즘이 새로운 관광의 패러다임으로 대두되면서 지도의 활용도는 상당히 높을 것 같습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이번에 제작한 역사지도를 활용해 근현대사의 현장을 소개하는 답사 프로그램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양창흽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광주-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