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광장 헤드라인]

입력 2018.10.31 (06:00) 수정 2018.10.31 (06: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강제징용 1억 원씩 배상”…13년 만에 승소

대법원이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최종 인정했습니다. 각 1억 원 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는데, 2005년 소송 제기 뒤 13년 만에 나온 결론입니다.

“단체 행동은 안 한다”…“집단행동 엄정 대처”

사립유치원 토론회에서 단체 행동은 하지 않기로 했지만 반발 기류는 여전했습니다. 정부는 공정위 조사와 세무조사 가능성도 내비치며 집단행동을 경고했습니다.

‘사법농단 의혹’ 판사 6명 “탄핵해달라”

일부 시민단체들이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법관 6명을 탄핵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특별재판부 설치를 놓고 여야가 대립하는 가운데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김정은’보다 ‘경제’…제재 여파는 여전

최근 촬영한 북한 거리에서는 '김정은'보다는 '경제'를 강조한 구호가 훨씬 많았습니다. 연료 수입이 안돼 철광 생산이 중단되는 등 대북 제재의 여파도 확인됐습니다.

찬바람에 ‘쌀쌀’…서해안 빗방울

어제보단 기온이 오르겠지만 찬바람이 여전해 쌀쌀하겠습니다. 대체로 맑겠지만 서해안엔 산발적으로 비가 오겠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뉴스광장 헤드라인]
    • 입력 2018-10-31 06:01:13
    • 수정2018-10-31 06:08:23
    뉴스광장 1부
“강제징용 1억 원씩 배상”…13년 만에 승소

대법원이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최종 인정했습니다. 각 1억 원 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는데, 2005년 소송 제기 뒤 13년 만에 나온 결론입니다.

“단체 행동은 안 한다”…“집단행동 엄정 대처”

사립유치원 토론회에서 단체 행동은 하지 않기로 했지만 반발 기류는 여전했습니다. 정부는 공정위 조사와 세무조사 가능성도 내비치며 집단행동을 경고했습니다.

‘사법농단 의혹’ 판사 6명 “탄핵해달라”

일부 시민단체들이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법관 6명을 탄핵해달라고 제안했습니다. 특별재판부 설치를 놓고 여야가 대립하는 가운데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됩니다.

‘김정은’보다 ‘경제’…제재 여파는 여전

최근 촬영한 북한 거리에서는 '김정은'보다는 '경제'를 강조한 구호가 훨씬 많았습니다. 연료 수입이 안돼 철광 생산이 중단되는 등 대북 제재의 여파도 확인됐습니다.

찬바람에 ‘쌀쌀’…서해안 빗방울

어제보단 기온이 오르겠지만 찬바람이 여전해 쌀쌀하겠습니다. 대체로 맑겠지만 서해안엔 산발적으로 비가 오겠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