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 드론’ 시험비행 쉬워진다…공공목적·건축물 점검에 드론 허용

입력 2018.10.31 (11:5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인 드론, 플라잉 보드, 퓨전맨 등 새로운 형태의 1인승 초경량 비행장치의 시험비행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가 정비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5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그동안 발굴한 국토부 관련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전환 과제를 보고하고 시행 일정을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먼저 미국, 유럽 등 항공선진국에서 개발이 활발한 개인 비행체의 연구·개발이 국내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법제를 정비합니다.

현행 법규는 150㎏ 이하인 초경량 비행장치의 경우 8종에 한해서만 시험비행 허가를 내주고 있는데, 이 때문에 최근 새롭게 떠오르는 도심지에서 사용 가능한 유인 드론 등 개인 비행체를 만들어도 시험비행 허가를 받을 근거가 명확지 않아 연구·개발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정부는 연말까지 관련 기술기준 개정을 마쳐 새로운 형태의 초경량 비행장치 시험비행이 가능하도록 허가 요건과 절차 기준 등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공공목적 드론 비행을 원칙적으로 허용합니다. 현재는 군용, 경찰용, 세관용에 한해 사전승인 없이 드론을 띄울 수 있도록 특례가 적용되고 있고, 나머지는 모두 3일 전 온라인으로 비행승인을 신청해 사전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앞으로는 불법어업 감독이나 연안 관리 등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이 공공목적으로 긴급하게 드론 비행을 하려는 경우 유선 통보 후 비행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고, 사후 신청서를 제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 건축물의 시설물 점검·진단 등에 드론 등 신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합니다. 현재 하도급이 가능한 전문기술을 13개 분야로 한정하고 있지만, 건축물 부식상태 원격촬영 등 드론을 활용한 하도급이 가능하도록 내년 시설물안전법 시행령을 개정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신기술 장비 시장 확대는 물론, 시설점검 비용 절감 효과와 추락 등 안전사고가 감소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스팔트와 시멘트 콘크리트 포장만 허용하던 일반도로 포장 재료 범위도 확대합니다. 성능이 우수한 폴리머, 플라스틱 포장 등 신소재를 도로포장 재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음 달 관련 고시를 개정해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포장공법 연구·개발을 촉진할 계획입니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내 장사시설로는 수목장 형태만 허용하던 것에서 연내 화초형, 잔디형, 수목장림형 등 다양한 형태로 자연장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유인 드론’ 시험비행 쉬워진다…공공목적·건축물 점검에 드론 허용
    • 입력 2018-10-31 11:55:57
    경제
유인 드론, 플라잉 보드, 퓨전맨 등 새로운 형태의 1인승 초경량 비행장치의 시험비행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가 정비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5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그동안 발굴한 국토부 관련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전환 과제를 보고하고 시행 일정을 설명했습니다.

국토부는 먼저 미국, 유럽 등 항공선진국에서 개발이 활발한 개인 비행체의 연구·개발이 국내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법제를 정비합니다.

현행 법규는 150㎏ 이하인 초경량 비행장치의 경우 8종에 한해서만 시험비행 허가를 내주고 있는데, 이 때문에 최근 새롭게 떠오르는 도심지에서 사용 가능한 유인 드론 등 개인 비행체를 만들어도 시험비행 허가를 받을 근거가 명확지 않아 연구·개발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정부는 연말까지 관련 기술기준 개정을 마쳐 새로운 형태의 초경량 비행장치 시험비행이 가능하도록 허가 요건과 절차 기준 등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공공목적 드론 비행을 원칙적으로 허용합니다. 현재는 군용, 경찰용, 세관용에 한해 사전승인 없이 드론을 띄울 수 있도록 특례가 적용되고 있고, 나머지는 모두 3일 전 온라인으로 비행승인을 신청해 사전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앞으로는 불법어업 감독이나 연안 관리 등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이 공공목적으로 긴급하게 드론 비행을 하려는 경우 유선 통보 후 비행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고, 사후 신청서를 제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 건축물의 시설물 점검·진단 등에 드론 등 신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합니다. 현재 하도급이 가능한 전문기술을 13개 분야로 한정하고 있지만, 건축물 부식상태 원격촬영 등 드론을 활용한 하도급이 가능하도록 내년 시설물안전법 시행령을 개정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신기술 장비 시장 확대는 물론, 시설점검 비용 절감 효과와 추락 등 안전사고가 감소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스팔트와 시멘트 콘크리트 포장만 허용하던 일반도로 포장 재료 범위도 확대합니다. 성능이 우수한 폴리머, 플라스틱 포장 등 신소재를 도로포장 재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음 달 관련 고시를 개정해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포장공법 연구·개발을 촉진할 계획입니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내 장사시설로는 수목장 형태만 허용하던 것에서 연내 화초형, 잔디형, 수목장림형 등 다양한 형태로 자연장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할 방침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