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北 풍계리 외부참관 준비…영변사찰관 숙소·지원 건물 신축”

입력 2018.10.31 (13:30) 수정 2018.10.31 (19: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에 대한 외부 참관단 방문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영변 핵 시설에서도 사찰관 숙소 신축과 진입로 정비 등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31일)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비핵화 선행 조치로 풍계리 핵 실험장을 폐쇄하고 동창리 시설 일부를 철거한 가운데 외부 참관단에 대비한 것으로 보이는 준비 점검 활동이 포착되고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여당 간사를 맡은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전했습니다.

지난 5월 폭파된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외부 참관단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북미 간 합의된 사항입니다.

김 의원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폐기 의사'를 밝힌 영변 핵 시설과 관련해서도 "북한이 영변 사찰관 숙소와 진입로를 정비하고, 숙소와 지원 건물을 신축하고 있는 사실을 국정원이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북한의 다양한 행동 변수를 염두에 두고 영변 5MW(메가와트) 원자로를 비롯한 여타 핵 미사일 시설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큰 변화는 없다'고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업무보고를 통해 북한이 정보 절취와 금전 탈취를 위한 해킹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정보위 야당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전했습니다.

이 의원은 "북한이 사회적 현안과 이슈를 소재로 한 해킹 메일을 관계자들에게 유포하거나 외화벌이를 위해 국내외 컴퓨터를 해킹한 뒤 가상통화 채굴에 활용하고 있다는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모두 40건의 첨단기술 해외 유출 사건을 적발했고, 이 가운데는 국가안보와 국민 경제에 큰 영향을 주는 국가 핵심기술도 7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예컨대 대기업 협력업체인 A사의 핵심 연구원 5명의 경우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관련 등 핵심 기술 5천여 건을 빼돌려 중국 경쟁업체로 이직하려다가 국정원에 적발됐습니다.

국정원은 "기술 유출 대상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28건, 70% 차지했다"면서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등 최고 기술 보유 분야는 물론, 신재생 에너지 등 차세대 주력 산업의 기술 유출 시도를 선제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외에서 공공기관 전산망을 침해한 사건이 2016년 3천5백여 건, 2017년 1천970여건,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650건으로 집계됐다고 국정원은 설명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정치관여 소지가 있는 조직과 기능을 폐지하고, 준법 예산 통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부단한 쇄신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그 결과 탈 정치, 탈 권력 정보기관으로 뿌리내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정원, “北 풍계리 외부참관 준비…영변사찰관 숙소·지원 건물 신축”
    • 입력 2018-10-31 13:30:55
    • 수정2018-10-31 19:32:14
    정치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풍계리 핵 실험장에 대한 외부 참관단 방문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영변 핵 시설에서도 사찰관 숙소 신축과 진입로 정비 등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오늘(31일) 비공개로 진행된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비핵화 선행 조치로 풍계리 핵 실험장을 폐쇄하고 동창리 시설 일부를 철거한 가운데 외부 참관단에 대비한 것으로 보이는 준비 점검 활동이 포착되고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여당 간사를 맡은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전했습니다.

지난 5월 폭파된 풍계리 핵실험장에 대한 외부 참관단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당시 북미 간 합의된 사항입니다.

김 의원은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폐기 의사'를 밝힌 영변 핵 시설과 관련해서도 "북한이 영변 사찰관 숙소와 진입로를 정비하고, 숙소와 지원 건물을 신축하고 있는 사실을 국정원이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북한의 다양한 행동 변수를 염두에 두고 영변 5MW(메가와트) 원자로를 비롯한 여타 핵 미사일 시설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큰 변화는 없다'고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업무보고를 통해 북한이 정보 절취와 금전 탈취를 위한 해킹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정보위 야당 간사인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전했습니다.

이 의원은 "북한이 사회적 현안과 이슈를 소재로 한 해킹 메일을 관계자들에게 유포하거나 외화벌이를 위해 국내외 컴퓨터를 해킹한 뒤 가상통화 채굴에 활용하고 있다는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모두 40건의 첨단기술 해외 유출 사건을 적발했고, 이 가운데는 국가안보와 국민 경제에 큰 영향을 주는 국가 핵심기술도 7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예컨대 대기업 협력업체인 A사의 핵심 연구원 5명의 경우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관련 등 핵심 기술 5천여 건을 빼돌려 중국 경쟁업체로 이직하려다가 국정원에 적발됐습니다.

국정원은 "기술 유출 대상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28건, 70% 차지했다"면서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등 최고 기술 보유 분야는 물론, 신재생 에너지 등 차세대 주력 산업의 기술 유출 시도를 선제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외에서 공공기관 전산망을 침해한 사건이 2016년 3천5백여 건, 2017년 1천970여건,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650건으로 집계됐다고 국정원은 설명했습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정치관여 소지가 있는 조직과 기능을 폐지하고, 준법 예산 통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부단한 쇄신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그 결과 탈 정치, 탈 권력 정보기관으로 뿌리내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