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로 유자 작황 부진 생산량도 똑

입력 2018.10.31 (20:10) 수정 2018.11.01 (01: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멘트]
지난겨울 극심한 동해를 입었던
고흥 유자 작황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산량도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가격은 크게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배태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깊어가는 가을 햇살에 노랗게
익어가는 유자가 탐스러운 모습입니다.

찔리기 쉬운 가시를 피해
하나하나 따내는 손길에
정성이 가득합니다.

그러나 지난겨울 동해로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한 탓에 작황은
부진한 편입니다.

[인터뷰]
박태화 - 고흥군 풍양면 백석마을

고흥 지역의 올 유자 생산
예상량은 6천여 톤.

지난해에 보다 40%가량
줄 것으로 보입니다.

유례없는 생산량 감소로
유자 가격은 큰 폭으로 오를
전망입니다.

킬로그램당 2천5백 원 선으로
지난해보다 60%가량 오르고
상품은 아예
구하기도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송재철 - 고흥유자가공협회장

올해 작황 부진과 생산량 감소로
이중고를 겪은 고흥 유자 재배
농민들...

지난겨울 같은 동해가
또 닥치면
고흥 유자의 명성이
아예 사라는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앞서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태휴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동해로 유자 작황 부진 생산량도 똑
    • 입력 2018-10-31 20:10:46
    • 수정2018-11-01 01:29:47
    뉴스9(순천)
[앵커멘트] 지난겨울 극심한 동해를 입었던 고흥 유자 작황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산량도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가격은 크게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배태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깊어가는 가을 햇살에 노랗게 익어가는 유자가 탐스러운 모습입니다. 찔리기 쉬운 가시를 피해 하나하나 따내는 손길에 정성이 가득합니다. 그러나 지난겨울 동해로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한 탓에 작황은 부진한 편입니다. [인터뷰] 박태화 - 고흥군 풍양면 백석마을 고흥 지역의 올 유자 생산 예상량은 6천여 톤. 지난해에 보다 40%가량 줄 것으로 보입니다. 유례없는 생산량 감소로 유자 가격은 큰 폭으로 오를 전망입니다. 킬로그램당 2천5백 원 선으로 지난해보다 60%가량 오르고 상품은 아예 구하기도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송재철 - 고흥유자가공협회장 올해 작황 부진과 생산량 감소로 이중고를 겪은 고흥 유자 재배 농민들... 지난겨울 같은 동해가 또 닥치면 고흥 유자의 명성이 아예 사라는지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앞서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태휴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순천-주요뉴스

더보기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