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속 시진핑, 정치국회의 소집…‘경제 자신감’ 피력

입력 2018.10.31 (22:00) 수정 2018.10.31 (22:2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공산당 정치국회의를 소집해 중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과 더불어 위기 극복을 위해 개혁개방에 속도를 낼 것임을 대내외에 천명했습니다.

3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이날 시진핑 주석 주재로 인민대회당에서 회의를 열고 현재 경제 상황을 분석하고 경제 정책 전반을 논의하고, 올해 3분기 경제 운영이 전반적으로 안정됐고 합리적인 수준이었다면서 물가도 안정되고 제조업 투자 또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수출입이 증가하고 외자 확대와 국민 소득 증가, 도시 신규 취업도 성과를 내면서 경제 구조가 최적화된 상황으로 보고, 민간 경제 발전과 금융 시장의 건전화를 촉진하는 조치를 통해 시장의 자신감도 제고시킨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의 경제 및 금융 시장이 대내외 변수에도 안정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경기 하방 압력이 커져 공급측 구조개혁 등이 시급하다면서 중국 경제의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나왔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전방위적인 통상 압박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 중국 경제의 침체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열려 주목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중 갈등속 시진핑, 정치국회의 소집…‘경제 자신감’ 피력
    • 입력 2018-10-31 22:00:38
    • 수정2018-10-31 22:20:41
    국제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공산당 정치국회의를 소집해 중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과 더불어 위기 극복을 위해 개혁개방에 속도를 낼 것임을 대내외에 천명했습니다.

3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이날 시진핑 주석 주재로 인민대회당에서 회의를 열고 현재 경제 상황을 분석하고 경제 정책 전반을 논의하고, 올해 3분기 경제 운영이 전반적으로 안정됐고 합리적인 수준이었다면서 물가도 안정되고 제조업 투자 또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중국 공산당 정치국은 수출입이 증가하고 외자 확대와 국민 소득 증가, 도시 신규 취업도 성과를 내면서 경제 구조가 최적화된 상황으로 보고, 민간 경제 발전과 금융 시장의 건전화를 촉진하는 조치를 통해 시장의 자신감도 제고시킨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의 경제 및 금융 시장이 대내외 변수에도 안정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경기 하방 압력이 커져 공급측 구조개혁 등이 시급하다면서 중국 경제의 리스크에 대한 우려도 나왔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전방위적인 통상 압박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 중국 경제의 침체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열려 주목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