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이준서, 월드컵 1차대회 1,500m 銀…최민정 5위

입력 2018.11.04 (08: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이준서(신목고)와 김건우(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1,500m와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쇼를 펼쳤던 남녀 쇼트트랙의 '쌍두마차'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 임효준-황대헌(이상 한국체대)은 첫 종목부터 부진과 실격 판정에 아쉬움을 남겼다.

이준서는 4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7초557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일본의 요시나가 가즈키(2분17초285)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부 종합 2위에 올랐던 이준서는 올해 처음 국가대표로 뽑혀 출전한 월드컵 대회부터 은메달을 차지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함께 결승에 나선 평창올림픽 1,500m 챔피언 임효준과 500m 은메달리스트 황대헌은 나란히 실격 판정으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남자 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김건우가 40초415의 기록으로 우다징(중국·39초836)과 샤오앙 류(헝가리·40초044)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500m 종목에 도전한 박지원(단국대)과 홍경환(한국체대)은 모두 8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기대를 모았던 여자부에서는 심석희와 최민정이 모두 부진하면서 500m와 1,500m에서 모두 메달을 따지 못했다.

최민정은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8초838에 머물면서 5위로 레이스를 마쳤고, 함께 결승에 나선 노아름(전북도청)은 실격 판정을 받았다.

또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 도전한 심석희와 김지유(콜핑팀)가 8강 문턱에도 못 오른 가운데 김예진(한국체대)이 혼자서 준결승에 올랐지만 3위로 결승 진출에는 실패하며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다만 남녀 대표팀은 계주 준결승에서 나란히 결승에 올랐고,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한 혼성 계주도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쇼트트랙 이준서, 월드컵 1차대회 1,500m 銀…최민정 5위
    • 입력 2018-11-04 08:58:04
    연합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이준서(신목고)와 김건우(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1,500m와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쇼를 펼쳤던 남녀 쇼트트랙의 '쌍두마차'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 임효준-황대헌(이상 한국체대)은 첫 종목부터 부진과 실격 판정에 아쉬움을 남겼다.

이준서는 4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7초557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일본의 요시나가 가즈키(2분17초285)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부 종합 2위에 올랐던 이준서는 올해 처음 국가대표로 뽑혀 출전한 월드컵 대회부터 은메달을 차지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함께 결승에 나선 평창올림픽 1,500m 챔피언 임효준과 500m 은메달리스트 황대헌은 나란히 실격 판정으로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남자 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는 김건우가 40초415의 기록으로 우다징(중국·39초836)과 샤오앙 류(헝가리·40초044)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500m 종목에 도전한 박지원(단국대)과 홍경환(한국체대)은 모두 8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기대를 모았던 여자부에서는 심석희와 최민정이 모두 부진하면서 500m와 1,500m에서 모두 메달을 따지 못했다.

최민정은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8초838에 머물면서 5위로 레이스를 마쳤고, 함께 결승에 나선 노아름(전북도청)은 실격 판정을 받았다.

또 여자 500m 1차 레이스에 도전한 심석희와 김지유(콜핑팀)가 8강 문턱에도 못 오른 가운데 김예진(한국체대)이 혼자서 준결승에 올랐지만 3위로 결승 진출에는 실패하며 메달권에 들지 못했다.

다만 남녀 대표팀은 계주 준결승에서 나란히 결승에 올랐고,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한 혼성 계주도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