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에 靑 근무 인사 청탁”…김태우 “사실과 달라”

입력 2018.12.28 (07:05) 수정 2018.12.28 (07: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김태우 수사관의 징계 사유엔 인사청탁도 포함돼 있습니다.

청와대 특감반에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김 수사관이 청탁했다는 건데요,

그런데 검찰은 이 청탁이 실제 이뤄졌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사관 측은 감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남은 징계 절차에서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수사관의 청와대 근무 경위는 사건 발생 초기부터 의혹이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이어 현 정부에서도 청와대 근무를 계속한 게 석연치 않다는 겁니다.

김씨의 지인인 문제의 건설업자 최모 씨가 조국 민정수석과 고교 동문이어서 최씨가 청탁했단 소문도 돌았습니다.

하지만 조 수석은 최씨를 "알 지도 만난 적도 없으며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최OO 사무실 입주 건물 관계자/음성변조 : "((최 사장님이) 요새 출근하시는지 안 하시는지?) 모르지. 관리실에서 어떻게 알아요."]

그런데 감찰 조사결과 지난해 김 씨가 최 씨에게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파견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최씨가 그 뒤 김씨의 이력을 A씨에게 문자로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본부는 이 A씨가 민간인으로 감찰대상이 아니어서 조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금전 거래 의혹 역시 감찰대상이 아니어서 확인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감찰 결과에도 의혹이 여전히 남는 대목입니다.

결국 인사청탁 의혹 등은 앞으로 이어질 검찰 수사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수사관은 감찰 결과가 상당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 씨가 누군가에게 자신의 인사 청탁을 했다는 것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골프를 친 건 정보 수집의 일환이었고, 비용도 대부분 나눠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과기정통부 취업 의혹도 부인하면서 향후 징계 과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민간인에 靑 근무 인사 청탁”…김태우 “사실과 달라”
    • 입력 2018-12-28 07:08:58
    • 수정2018-12-28 07:24:53
    뉴스광장
[앵커]

김태우 수사관의 징계 사유엔 인사청탁도 포함돼 있습니다.

청와대 특감반에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고 김 수사관이 청탁했다는 건데요,

그런데 검찰은 이 청탁이 실제 이뤄졌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사관 측은 감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남은 징계 절차에서 따져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수사관의 청와대 근무 경위는 사건 발생 초기부터 의혹이었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 이어 현 정부에서도 청와대 근무를 계속한 게 석연치 않다는 겁니다.

김씨의 지인인 문제의 건설업자 최모 씨가 조국 민정수석과 고교 동문이어서 최씨가 청탁했단 소문도 돌았습니다.

하지만 조 수석은 최씨를 "알 지도 만난 적도 없으며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최OO 사무실 입주 건물 관계자/음성변조 : "((최 사장님이) 요새 출근하시는지 안 하시는지?) 모르지. 관리실에서 어떻게 알아요."]

그런데 감찰 조사결과 지난해 김 씨가 최 씨에게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파견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대검 감찰본부는 최씨가 그 뒤 김씨의 이력을 A씨에게 문자로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찰본부는 이 A씨가 민간인으로 감찰대상이 아니어서 조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금전 거래 의혹 역시 감찰대상이 아니어서 확인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감찰 결과에도 의혹이 여전히 남는 대목입니다.

결국 인사청탁 의혹 등은 앞으로 이어질 검찰 수사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수사관은 감찰 결과가 상당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 씨가 누군가에게 자신의 인사 청탁을 했다는 것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골프를 친 건 정보 수집의 일환이었고, 비용도 대부분 나눠냈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과기정통부 취업 의혹도 부인하면서 향후 징계 과정에서 시비를 가리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