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라와 징용자 유해’ 귀향길 열렸다

입력 2018.12.28 (19:20) 수정 2018.12.28 (22: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에 끌려가 희생된 한국인 강제 징용자 유해가, 미국과 일본의 발굴 과정에서 소실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소식, 얼마전 KBS가 단독으로 보도해드렸는데요.

우리 정부가 미국 측의 협조를 이끌어내면서 이들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과 일본군이 치열하게 맞붙었던 남태평양의 작은 섬 타라와, 나흘간의 전투에서 숨진 사상자가 5천 명에 달합니다.

특히 희생자 가운데 상당수는 일본군 요새 구축에 동원됐다 총알받이가 된 한국인 강제징용자들이었습니다.

[美 해병대 영상 내레이션 : "일본군의 요새를 짓기 위해 타라와로 징용된 한국인 노동자들 1,200명 가운데 살아남은 이는 129명 뿐이었습니다."]

실제로 미 국방부 유해 발굴 결과, 아시아계 유해가 미군 유해와 뒤섞여 발견됐습니다.

이 가운데 한국인 추정 유해들이 일본으로 인계돼 소실될 위기라는 사실이 보도되면서,우리 정부가 타라와 유해 봉환 작업에 나섰습니다.

지난달 관련 예산 14억 원을 책정받은데 이어 발굴된 아시아계 유해의 DNA를 우리가 확인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의 협조를 이끌어냈습니다.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KBS의 보도가 계기가 되어 하와이에 있는 dpaa 지부와 협력을 합의함으로써 앞으로 태평양 전역에 걸쳐있는 유해를 봉환할 수 있는 계기가 길이 열렸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장 다음달부터, 이미 발굴된 유해 150여구의 유전자 정보를 제공받아 신원을 확인한 한국인 유해를 돌려받습니다.

이르면 3월부터는 타라와 현지를 찾아 직접 발굴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문제는 일본이 발굴한 유해 중에 한국인 유해가 더 많을 수 있다는 점, 한일 관계 경색으로 중단된 일본과의 유해 봉환 협의가 시급한 이유입니다.

일제 강점기 해외로 끌려가 숨진 한국인은 4만 명, 이 가운데 고국으로 돌아온 유해는 9천 위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타라와 징용자 유해’ 귀향길 열렸다
    • 입력 2018-12-28 19:23:34
    • 수정2018-12-28 22:22:05
    뉴스 7
[앵커]

태평양 전쟁 당시 일본군에 끌려가 희생된 한국인 강제 징용자 유해가, 미국과 일본의 발굴 과정에서 소실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소식, 얼마전 KBS가 단독으로 보도해드렸는데요.

우리 정부가 미국 측의 협조를 이끌어내면서 이들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가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과 일본군이 치열하게 맞붙었던 남태평양의 작은 섬 타라와, 나흘간의 전투에서 숨진 사상자가 5천 명에 달합니다.

특히 희생자 가운데 상당수는 일본군 요새 구축에 동원됐다 총알받이가 된 한국인 강제징용자들이었습니다.

[美 해병대 영상 내레이션 : "일본군의 요새를 짓기 위해 타라와로 징용된 한국인 노동자들 1,200명 가운데 살아남은 이는 129명 뿐이었습니다."]

실제로 미 국방부 유해 발굴 결과, 아시아계 유해가 미군 유해와 뒤섞여 발견됐습니다.

이 가운데 한국인 추정 유해들이 일본으로 인계돼 소실될 위기라는 사실이 보도되면서,우리 정부가 타라와 유해 봉환 작업에 나섰습니다.

지난달 관련 예산 14억 원을 책정받은데 이어 발굴된 아시아계 유해의 DNA를 우리가 확인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의 협조를 이끌어냈습니다.

[김부겸/행정안전부 장관 : "KBS의 보도가 계기가 되어 하와이에 있는 dpaa 지부와 협력을 합의함으로써 앞으로 태평양 전역에 걸쳐있는 유해를 봉환할 수 있는 계기가 길이 열렸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장 다음달부터, 이미 발굴된 유해 150여구의 유전자 정보를 제공받아 신원을 확인한 한국인 유해를 돌려받습니다.

이르면 3월부터는 타라와 현지를 찾아 직접 발굴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문제는 일본이 발굴한 유해 중에 한국인 유해가 더 많을 수 있다는 점, 한일 관계 경색으로 중단된 일본과의 유해 봉환 협의가 시급한 이유입니다.

일제 강점기 해외로 끌려가 숨진 한국인은 4만 명, 이 가운데 고국으로 돌아온 유해는 9천 위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