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80세’ 곡성 시인 할매들, 스크린까지 데뷔

입력 2019.01.19 (06:55) 수정 2019.01.19 (07: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맞춤법도 틀리고 운율도 서툴지만 잔잔한 감동을 주는 시인들이 있습니다.

평균 연령이 80살인 한 농촌 마을의 할머니들인데요.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내고 세월을 읊는 이 할머니들의 얘기는 영화로도 만들어져 다음 달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팔순의 할머니들이 마을 도서관에 모여듭니다.

익숙한 솜씨로 종이를 꺼내 마음에 담아둔 말을 적어 내려갑니다.

84살 윤금순 할머니는 뒤늦게 한글을 깨친 즐거움을 시로 옮겼습니다.

나의 한글 -윤금순

천국에 있는 남편에게 편지를 쓰고 싶다. 나 잘 살고 있다고...

평생을 까막눈으로 살았던 할머니들, 마을 도서관장의 도움으로 10년 만에 한글을 떼고 시집도 2권이나 출간했습니다.

[김점순/할머니 시인 : "그런 생각 저런 생각도 없이 쓴 것이 시라고 하니까... 한글이라도 배워서 시를 썼다고 하니 맘이 좀 그렇지"]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낸 할머니 시인 7명의 잔잔한 이야기는 영화로도 제작됐습니다.

["사박사박 장독에도 지붕에도 대나무에도 걸어가는 내 머리 위에도 잘 살았다 잘 견뎠다 사박사박."]

'시인 할매'라는 제목의 이 영화는 다음 달 설날에 전국에 개봉됩니다.

[김선자/길작은 도서관 관장 : "삶이 그대로 녹아나 있고, 표현이 어느 세대나 비슷비슷하게 나올 수 있는데, 이 할머니들은 삶에서 나오는 무게감이 있을 것 같아요."]

영화 개봉에 맞춰 북콘서트도 준비하고 있는 할머니들, 나이를 잊은 도전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평균 80세’ 곡성 시인 할매들, 스크린까지 데뷔
    • 입력 2019-01-19 06:59:00
    • 수정2019-01-19 07:57:46
    뉴스광장 1부
[앵커]

맞춤법도 틀리고 운율도 서툴지만 잔잔한 감동을 주는 시인들이 있습니다.

평균 연령이 80살인 한 농촌 마을의 할머니들인데요.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내고 세월을 읊는 이 할머니들의 얘기는 영화로도 만들어져 다음 달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팔순의 할머니들이 마을 도서관에 모여듭니다.

익숙한 솜씨로 종이를 꺼내 마음에 담아둔 말을 적어 내려갑니다.

84살 윤금순 할머니는 뒤늦게 한글을 깨친 즐거움을 시로 옮겼습니다.

나의 한글 -윤금순

천국에 있는 남편에게 편지를 쓰고 싶다. 나 잘 살고 있다고...

평생을 까막눈으로 살았던 할머니들, 마을 도서관장의 도움으로 10년 만에 한글을 떼고 시집도 2권이나 출간했습니다.

[김점순/할머니 시인 : "그런 생각 저런 생각도 없이 쓴 것이 시라고 하니까... 한글이라도 배워서 시를 썼다고 하니 맘이 좀 그렇지"]

삶의 모진 풍파를 견뎌낸 할머니 시인 7명의 잔잔한 이야기는 영화로도 제작됐습니다.

["사박사박 장독에도 지붕에도 대나무에도 걸어가는 내 머리 위에도 잘 살았다 잘 견뎠다 사박사박."]

'시인 할매'라는 제목의 이 영화는 다음 달 설날에 전국에 개봉됩니다.

[김선자/길작은 도서관 관장 : "삶이 그대로 녹아나 있고, 표현이 어느 세대나 비슷비슷하게 나올 수 있는데, 이 할머니들은 삶에서 나오는 무게감이 있을 것 같아요."]

영화 개봉에 맞춰 북콘서트도 준비하고 있는 할머니들, 나이를 잊은 도전은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